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조국 청문회' 내달2~3일 실시…논문·대입·장학금 등 딸 의혹 쟁점

3당 법사위 간사 전격 합의…여 지도부, 수용여부 별도 결정

2019-08-26 17:04

조회수 : 1,9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내달 2일과 3일 이틀간 열린다.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와 대입 및 장학금 특혜 의혹 등의 시비가 가려질지 관심이 쏠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송기헌·자유한국당 김도읍·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이로써 정치 갈등 속에 인사청문회가 무산되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인사청문회 개최 시점과 청문 기간을 둘러싼 각자의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난 결과다. 민주당 지도부는 법사위 차원에서 합의한 청문회 일정 수용 여부를 27일 오전 원내대표단 회의를 거쳐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당초 민주당은 30일 전까지 하루에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9월초에 사흘에 걸친 청문회를 열자고 주장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결국 9월초 이틀간 청문회를 중재안으로 제시한 바른미래당 제안으로 절충됐다.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국민에게 직접 말하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수용했다"고 밝혔다.
 
여야가 청문회 일정에는 합의했지만 청문회에 부를 증인과 참고인 범위를 둘러싸고 신경전을 이어갈 전망이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만약 여느 청문회처럼 증인과 참고인에 대해 또 이러저러한 이유로 수용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면서 청문절차를 한다면 국민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송 의원은 "미리 단정해서 야당 요구하는 것을 다 수용해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요구이며, 지나친 요구"라고 맞섰다. 여야는 이르면 27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이를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정의당은 청문회 이후 조 후보자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부터 조 후보자 딸과 후보자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 소송, 부친 재산 천분 의혹 등에 대한 소명을 청취했다. 정의당 지도부 일각에서 비판 기류가 감지되는 만큼 정의당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가 오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당신이 몰랐던 뉴스. 당신이 알고 싶었던 진실. <최기철의 뉴스리듬>에 귀를 기울여 보세요. <최기철의 뉴스리듬>은 월~금 낮 12시에서 12시55분까지 생방송 되며, 유튜브를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