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윤석열 살해협박' 유튜버, 검찰 소환 불응

"정치탄압 수사" 주장…시위자 폭행 의혹 추가 제기

2019-05-07 15:26

조회수 : 1,0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허가를 요구하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살해 위협을 가한 혐의를 받는 유튜버가 7일 검찰 소환조사에 불응했다. 이 유튜버는 집회 현장에서 폭행을 가한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신응석)는 이날 오후 2시 유튜버 김상진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김씨 대신 그를 지지하는 보수단체가 예정된 시간에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에서 "검찰의 정치탄압 수사를 규탄하고 불공정한 수사의 부당성에 대해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심의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내부 검토 후 김씨 재소환 여부에 대해 결정할 방침이다.
 
보수단체들은 "서울중앙지검의 압수수색을 포함한 수사는 혐의는 공무집행방해나 이는 명분에 불과하고 보수우파 시민운동가로서 활동한 김씨를 먼지털기식 수사를 통해 입을 막고 발을 묶어두려는 불순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단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7일 검찰과 유튜브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4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해산 촉구 집회 협장에서 자신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이모씨의 얼굴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이 장면은 한 인터넷 언론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다. 김씨는 과거에도 집회 현장에서 반대 진영 참가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전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지난달 24일 윤 지검장 자택 앞에서 개인 방송을 진행하던 중 박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허가를 요구하며 "차량 번호를 다 아니까 일부러 차에 가서 부딪혀 버리겠다", "자살특공대로서 너를 죽여버리겠다는 걸 보여주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윤 지검장 외에 박원순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손석희 JTBC 사장 등의 집 앞에서도 여러 차례 협박성 유튜브 방송을 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2일 오전 김씨의 자택과 차량, 개인방송 스튜디오 등을 압수수색해 방송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보수단체들이 7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김상진씨 수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최서윤 기자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