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두산, 120개 협력사와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 체결… 400억 지원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도… “협력사 경쟁력 강화”

2019-04-18 10:24

조회수 : 1,1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이 중소 협력사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 3년간 협력사 스마트공장 보급, 해외마케팅 등에 400억원을 지원한다.
 
두산은 17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동현수 두산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20여개 협력사와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동반성장위원회와는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에 따라 두산은 3년 간 100억원의 기금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출연한다. 이 기금은,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을 끌어올리고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사용된다. 이와 별도로 산업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등 금융기관과 3년간 약 3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혁신활동 추진 및 성과공유 △스마트 공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업 추진 △해외 마케팅 등을 협력사에 지원한다.
 
17일 충무아트센터에서 열린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동현수 두산 부회장(왼쪽부터)과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류만열(협력사 대표) 동평테크 대표이사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
 
두산은 이와 함께 협력사의 대금 지불 능력 제고 및 경영 안정을 위한 금융 지원, 근로자 임금 및 복리후생 증진 활동도 펼친다. 현재 월 1회인 대금지급 횟수를 2~3회로 확대하고, 지급 소요 기일은 20일에서 10일로 대폭 단축한다.
 
또한 2차 협력사 기술인력의 장기 재직을 위한 상생격려금을 지급(임금 지원)하고 △명절 선물 지급 △종합건강검진 실시 △상조 서비스 등 복리후생도 두산 임직원과 동등한 수준으로 지원키로 했다. 미화·보안 분야 근로자에게도 동일한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을 적용한다.
 
동현수 두산 부회장은 “두산의 비즈니스 경쟁력은 협력사에 대한 신뢰와 존중에서 비롯한다”면서 “협력사와 공정거래, 상생협력 활동을 활성화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건강하고 발전적인 산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