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 "FOMC 예상보다 완화적…금리조정은 아직"

"경기 흐름 지켜보며 통화정책 결정…운신의 폭 넓어져"

2019-03-21 09:57

조회수 : 1,5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백주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연방준비제도(연준·FOMC)의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에 대해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2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전날 FOMC 결과와 관련한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이 총재는 기준금리 조정 가능성에 대해 "아직은 때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재는 "아직 금리인하를 고려할 때는 아니고 경기 흐름을 지켜보면서 통화정책 결정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통화정책 결정 시 미 연준의 통화정책이 늘 고려사항이었는데, 연준의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줄었다"며 "브렉시트(Brexit)와 이에 따른 유로존의 경기 방향, 미중 무역협상과 그에 따른 중국 경기 흐름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한은이 아직 금리를 인하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도 되풀이했다.
 
이 총재는 "미국의 관망 기조로 국제금융시장 안정과 함께 우리 통화정책의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며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는 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빠르면 큰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통화 정책 완화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직은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조정할지는 모든 상황을 고려할 것이며, 금리 인하는 아직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정하·백주아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