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한은 "금리 인하 검토 단계 아냐"

IMF, 통화정책 수정 의견…"자본 유출 가능성 낮아"

2019-03-12 19:51

조회수 : 3,1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기준금리를 인하해도 문제가 없다는 국제통화기금(IMF) 연례협의단의 견해에 대해 한은은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IMF 연례협의 한국 미션단은 12일 'IMF-한국 연례협의' 결과문에서 "한국은행이 통화정책은 명확히(clearly) 완화적이어야 한다"고 권고했다. '명확히'라는 단어를 선택함으로써 한은의 통화정책에 대한 수정 의견을 분명히 했다. 
 
타르한 페이지오글루 IMF 연례협의 한국 미션단장은 기자단 브리핑에서 "(금리 인하) 가정에서 답을 드리면 금리를 인하하더라도 심각한 자본 유출이 일어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IMF 연례협의단은 외국인 자금 흐름은 환율로 조정되며, 가계부채는 정부의 거시건전성 조치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어 급증할 우려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나 한은은 지난 2월의 기준금리 동결 이후의 방침에 변동이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가계부채 증가율이 둔화되긴 했으나 여전히 소득 증가율보다 빠르고, 가계부채가 부동산에 쏠려 있다는 점에 대한 경계감도 큰 상황이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올린 후, 올해 두 달 연속으로 금리를 동결했다. 국내외 경기둔화 우려에도 미국도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한은 관계자는 "아직까지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할 단계는 아니다"며 "'IMF-한국 연례협의' 결과문도 금리인상을 추가로 하지 말라는 경고문인지, 반드시 내리는 내용으로 봐야할 지는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