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번주 금리 동결할 듯…'고용·가계부채·수출' 트리플 악재에 '제자리'

28일 한국은행 금통위, '만장일치' 동결 예상…당분간 '중립' 기조 유지

2019-02-24 12:00

조회수 : 3,1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백주아 기자] 올 들어 두번째로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가 만장일치로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거듭된 고용부진과 악화하고 있는 경제지표들이 한국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어 정책금리 변경 필요성이 낮다는 판단에서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다수의 시장 전문가들은 오는 28일 예정된 금통위에서 이달 기준금리가 연 1.75%로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고용, 분배, 수출 지표 등 국내 성장에 하방리스크가 지속되고, 성장률 또한 여전히 잠재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어 기준금리 조정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대외적으로도 세계경제 성장세가 약화되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형국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월 열린 통화정책방향 관련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오는 28일 예정된 금통위에서 이달 기준금리가 연 1.75%로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뉴시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통위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며 "지난달 금통위 이후 경기지표가 둔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정부가 확장 재정정책 계획을 밝히고 있어 이번에 스탠스를 바꾼다거나 시그널을 주기엔 시기상조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국내 성장에 하방 리스크는 지속되고 있고, 물가도 낮으며 글로벌 통화 정책도 지연돼 완화적 스탠스를 유지할 것"이라며 "한은이 강조하는 포인트 중 하나인 가계대출 증가세도 둔화하고는 있지만 추이가 여전히 높아 금융 불균형에 경계를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1분기 성장률이 낮아 추경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1분기 성장률이 4월말 정도 발표되는데 전분기 대비 0.4%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한다""이렇게 되면 작년에 초과세수가 많이 남았던 부분 등을 감안해 추경얘기 나올 수 있어 올해 경기흐름을 보면 상반기 중에 국내총생산(GDP) 갭의 마이너스폭이 커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연내 추가 금리인상 또한 낮게 보고 있다. 오석태 SG 이코노미스트는 "이주열 총재는 대체로 '중립적'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어 올해 내내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늬·백주아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