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영지

'노조와해' 삼성전자 "원활한 서비스 위한 것"

오늘 첫 공판…이상훈 의장·최평석 전 전무 등 32명 출석

2018-11-27 17:32

조회수 : 2,7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계열사 노조 와해' 공작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 측이 노조 와해 작업인 '그린화 전략'의 노조 파괴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김태업)는 27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상훈 삼성전사 이사회 의장·최평석 전 삼성전자서비스 전무 등 삼성 전·현직 임직원 32명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삼성전자 측은 “검찰이 공소사실에서 노조와 관련된 모든 행위를 노조와해 행위로 바라봐 피고인들 행위가 모두 위법하다고 봤다”며 “피고인들 행위 상당수는 노조문제가 아니어도 원활한 서비스를 위해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이었고, 어떤 면에서는 회사 고객을 위해 마땅히 해야 할 행위”였다고 주장했다. 
 
또 “삼성전자서비스의 핵심 업무는 신속하고 정확한 A/S 업무인데 협력사에 노조가 설립되자 협력사의 노조 대응 미숙으로 파업으로 인한 업무질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대응업무에 나선 것"이라며 "그 중 하나인 그린화는 임직원들이 노조가 필요없이도 만족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만드는 것이지 노조방해가 아니다"고 밝혔다. 
 
목장균 삼성전자 노무담당 전무 측 변호인은 검찰 측과 공판준비기일 내내 다퉜던 '압수수색 절차의 위법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삼성 관계자들은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 주도로 그린화 전략을 기획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 조사 결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설립 움직임이 본격화한 2013년 6월 종합상황실이 꾸려지고 신속대응팀도 설치, 운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법원종합청사. 사진/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최영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