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종연

박정현 부여군수, “군수 측근·기득권 수의계약 원천차단”

취임 100일…수의계약 총량제 등 공정 시책 '드라이브'

2018-10-10 11:16

조회수 : 2,9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박정현 부여군수가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사들과 기득권층에 대한 수의계약을 배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반칙과 특권을 없애고 민·관 모두가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정현 군수는 10일 “기득권층과 소위 측근으로 불리는 사람들의 군정을 경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기 때문에 내가 선정되지 못했더라도 공정한 군정 시스템을 믿고, 다음을 기약할 수 있는 부여를 만들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군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들이 수의계약 등을 받아 논란이 일어난 데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박 군수는 최근 월례회의에서 “측근들이라며 군청에 오가는 이들에게 일거리를 주지 말라”고 말하기도 하며 ‘공정’의 의지를 더한 바 있다.
 
군은 기득권, 측근으로 연결되는 고리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충남도내 최초 업체당 수의계약 연간 1억원 이하 발주 시책을 추진 중이다.
 
박 군수는 “선사와 고대, 조선, 근대문화가 살아 숨쉬는 야외박물관을 잃어버리는 순간 부여의 미래는 없다”며 “부여의 가치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역사문화관광·청정농업도시 부여'를 목표로, 기업형 축사·폐기물업체·태양광발전사업 등 3불정책을 추진 중이다. 또 기존 인·허가 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실시하고, 조례 제·개정 등 제도개선을 통해 무분별하게 우후죽순 늘어나는 비청정 사업을 줄여나가겠다는 각오다.
 
박 군수는 “긴 호흡을 두고, 어떻게 하는 것이 장래 부여에 더 큰 이익이 될지를 고민하겠다”며 “취임 때의 마음을 임기 내내 잊지 않고, 군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보폭을 맞추며 부여군수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취임 초부터 국회와 정부부처를 방문해 홍산·옥산 농촌지방상수도 확충사업 288억원, 도시재생뉴딜사업 133억원,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249억원, 일반국비 1,493억원, 지역발전 특별회계 317억원 등 총 2,383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박정현 부여군수. 사진/부여군
 
부여=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김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