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문 대통령 “밀양화재, 필요하면 어떤 부처도 지원”

2018-01-26 18:54

조회수 : 5,3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행정안전부는 사고수습지원본부를 구성해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생한 밀양 화재사고 수습을 위해 현장에 급파된 김 장관으로부터 상황을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사고 현장이 병원이라 행안부만으로는 수습이 어렵다’는 김 장관의 보고에 “두 부처를 넘어 다른 정부 부처의 지원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요청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통화를 하고 “밀양지역 주변 의료기관이 충분치 않을 경우 부산이나 창원, 김해 등 최근거리 대도시 병원으로 이송을 검토하고 사망자와 부상자 신원 파악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밀양 화재사고 소식에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조된 인원에 대해 필요한 의료조치를 취해 추가 사망자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사고 직후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소집·주재한 자리에서는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화재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복합건물에 대한 화재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며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의 조기 수습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총결집해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화재가 중환자들이 입원 중인 병원에서 발생해 생명유지장치 등의 작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았는지 등 면밀히 살펴서 사망원인을 신속히 파악함으로써 가족들이 혼란스럽지 않도록 할 것과 이송한 중환자들도 인근 병원에서 이런 장비의 지원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할 것”도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화재 발생 이후 집무실에서 실시간 보고를 받았으며, 긴급 수보회의는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했다. 청와대는 이날 화재 직후 국가위기관리센터를 가동해 대응에 나선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밀양 세종병원 화재 발생 관련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