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명연

코스피, 기관 장중 매도 전환…2360선 약보합

기아차 통상임금 패소에 관련주 약세, 시총 상위주 대부분 하락

2017-08-31 13:11

조회수 : 3,8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강명연기자]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하락으로 돌아섰다.
 
12일 오후 1시1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8.64포인트(0.36%) 내린 2363.65에 거래되고 있다. 외국인이 928억원 순매도로 5일째 주식을 팔고 있다. 기관도 장중 매도로 돌아선 뒤 254억원을 팔고 있다. 반면 개인은 1033억원 순매수 중이다.
 
업종별로는 기아차(000270)(-3.40%)의 통상임금 패소 소식에 운송장비(-1.43%)가 가장 큰 폭으로 내리고 있다. 건설업(-1.35%), 전기가스업(-1.23%), 은행(-0.81%), 유통업(-0.86%) 등 대부분 업종이 조정받고 있다. 반면 의료정밀(1.94%)이 가장 많이 오르고 있고, 종이목재(0.38%), 철강·금속(0.40%), 전기·전자(0.35%), 비금속광물(0.17%) 등도 상승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NAVER(035420)(-2.58%)가 외국인 매도세에 2%대 조정받고 있다. KB금융(105560)(-1.77%), 한국전력(015760)(-1.71%), 현대차(005380)(-1.40%), 현대모비스(012330)(-1.23%) 등도 하락 중이다. 반면 POSCO(005490)(1.34%)가 가장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삼성전자(005930)(0.35%), SK하이닉스(000660)(0.44%), LG화학(051910)(0.13%) 등도 상승 중이다.
 
통상임금 소송 1심 판결을 앞두고 상승하던 기아차(000270)(-3.13%)는 법원의 패소 판결 이후 하락 전환했다. 통상임금 소송이 진행 중인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미포조선(010620)(-3.35%), LS산전(010120)(-1.20%), 효성(004800)(-1.24%) 등도 동반 하락하고 있다. 
 
롯데그룹이 중국 롯데마트에 3억달러 자금을 조달한다는 소식에 그룹주가 일제히 약세다. 롯데하이마트(071840)(-2.88%), 롯데쇼핑(023530)(-2.70%), 롯데제과(004990)(-1.75%), 롯데칠성(005300)(-0.76%) 등이 줄줄이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56포인트(0.24%) 오른 656.56으로 6일째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이 348억원, 개인이 12억원 순매수로 지수를 끌어올리는 반면, 기관은 295억원 매도우위다. 감마누(192410)(29.86%)는 권리락 효과에, 크레아플래닛(058530)(29.81%)은 최대주주 변경 소식에 상한가에 거래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0원(0.12%) 오른 112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강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