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항섭

다가오는 5G 시대, '케이엠더블유·에이스테크' 주목

투자 초기 '기지국 장비'…중기 '인빌딩·모바일백홀' 수혜

2017-06-27 15:38

조회수 : 5,3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항섭기자]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할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업체들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투자 초기 기지국 관련 업체의 수혜가 예상됨에 따라 케이엠더블유와 에이스테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 5G가 부각되고 있다. 최근 정부는 4차 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가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4차 산업 육성을 위해 컨트롤타워 설치, IT업계 규제 대폭 완화, 사물인터넷(IoT)망 구축, 공공 빅데이터 설립·데이터 규제 해소, 인공지능(AI)·빅데이터 인프라 육성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공청회를 열며 육성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IoT, 인공지능·로봇, 빅데이터는 모두 5G와 매우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5G가 IoT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로봇 역시 머신러닝 적용 등으로 5G로 가동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5G 초기 투자에는 기지국 관련 업체들이, 중기엔 인빌딩(건물내 통신장치)과 모바일백홀(액세스 전송 시스템) 관련 업체들이, 말기에는 통신서비스 업체들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4세대 이동통신 기술(LTE)과는 달리 네트워크 장비 업체의 장기적인 집중 수혜를 분석했다.
 
김흥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케이엠더블유(032500), 에이스테크(088800), 다산네트웍스(039560), 유비쿼스(078070), 쏠리드(050890), 이노와이어리스(073490)를 5G 관련 수혜업체로 꼽았다. 케이엠더블유와 에이스테크는 기지국 장비 업체이다. 안테나 수 증가로 두 업체 모두 5G 투자 초기 수혜가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빠르면 2018년 하반기부터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아무래도 5G 특성상 기지국 안테나의 수혜 폭이 가장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노와이어리스는 스몰셀 업체로 장기적으로 주목할 것을 권했다. LTE와 달리 5G에서 스몰셀 채택이 큰 폭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모바일백홀 업체인 다산네트웍스와 유비쿼스는 위 업체들 대비 수혜가 크지는 않겠지만 2018년부터 모바일백홀 투자가 재개될 가능성이 높고, 중계기 업체인 쏠리드는 팬택이라는 투자의 걸림돌이 있으나 이 부분이 해소된다면 가치가 급상승 할 가능성이 있다.
 
김 연구원은 “미국, 일본 매출 비중이 높은 케이엠더블유는 2018년 수혜가 기대되며, 이노와이어리스는 LTE 시절 국내 상장사 중 유일하게 KT에 매출을 일으킨 경험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내외 모바일백홀 매출 성과가 있는 다산네트웍스와 유비쿼스 역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KT 직원이 중소기업 협력사 직원들과 5G 중계기와 기지국을 연결해 전송 테스트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신항섭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