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원수경

'사드보복 분수령 15일'…한국기업 중국에 '촉각'

소비자의 날 불매운동 우려·한국 여행 금지 악재 겹쳐

2017-03-15 06:00

조회수 : 2,6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원수경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 중국정부가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가운데 보복조치의 분수령이 될 15일을 앞두고 한국 기업들이 숨죽이고 있다. 중국 '소비자의 날'인 이날은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뿐 아니라 국내 유통가와 관광업계 등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또 이날부터 중국 정부가 비공식적으로 내린 한국 관광 금지 조치가 시작된다. 중국 정부는 앞서 이달 초 한국 관광 7대 금지령을 내렸다. 한국행 단체여행과 개인여행 판매 업무를 중단하고 모든 한국 관광상품을 매진된 것으로 표기하거나 삭제하는 것이 골자다. 
 
이미 제주와 부산의 크루즈선 입항이 취소되고 명동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는 가운데 사드보복의 피해는 더 커질 전망이다. 
 
중국인에 전체 매출의 70%를 의존하는 면세점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업계에서는 사드를 앞두고 화장품을 사재기하던 보따리상도 이날을 기점으로 자취를 감출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면세점 관계자는 "해외진출이나 동남아, 일본 등으로 고객 다변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중국인 비중이 높아 타격이 불가피 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CCTV 방송사는 매년 3월 15일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 '완후이'를 방영해 왔다. 글로벌 기업을 타깃으로 실명까지 공개해 '외국기업 저승사자'로 불리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표적은 한국 기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특히 자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화장품, 식음료 등 중국에 소비재를 판매하는 주요 기업들이 타겟이 될 가능성이 높다. 롯데 계열사 및 한국산 화장품 등이 제물로 바쳐질 수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이날 중국의 큰 정치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마무리된다. 중국 정부가 이번 양회에서 이례적으로 한국의 사드배치를 성토하는 목소리를 강하게 냄에 따라 양회가 종료되면 강력한 보복조치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편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도 감지된다. 중국 당국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중국 각지에서 예정돼 있던 반한시위를 차단하는 등 사드 보복에 숨 고르기를 하고 있다. 한국 대선전에서 반중 여론을 차단하고 한·중·일을 찾는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협상을 위한 정지 작업이라는 분석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주한미군 사드 한국 배치와 관련, 중국 당국의 한국 단체 관광 금지 조치와 중국 소비자의 날을 하루 앞두고 중국인 관광객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사진 왼쪽은 지난해 10월 중국 국경절 연휴기간에 열린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에 명동거리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의 모습. 사진 오른쪽은 14일 서울 명동거리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원수경 기자 sugyung@etomato.com
  • 원수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