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원 팀' 부쩍 강조하는 문재인…'대세 굳히기' 전략

'한 팀·공동정부' 자주 언급…"본선 외연확장 위해 필수"

2017-03-06 16:07

조회수 : 2,3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 끌어안기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문 전 대표쪽 관계자는 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처리기일이 임박했으니 당내 다른 후보와의 협력을 이야기할 타이밍이 됐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가 전날 부산 벡스코에서 연 북콘서트에서 안 지사와 이 시장 등을 지칭하며 “함께 정권을 교체한 다음 공동정부를 만들어 이 분들이 국정경험을 쌓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의미부여다.
 
문 전 대표쪽은 현재 당내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토론이 진행 중인 가운데 경쟁관계에 있는 후보들과 같은 길을 가야 한다는 점을 점차 자주 강조하고 있다. 경쟁자들을 ‘하나의 팀’으로 지칭하는 것도 그런 맥락이다. 이 시장이 과감한 재벌개혁 정책으로 개혁성향 유권자층에서, 안 지사가 충청지역을 중심으로 한 보수층으로의 확장성을 보여준 가운데 문 대표 입장에서도 이들 후보들을 안고 가야하는 것은 필연적이다.
 
이를 통해 향후 본선 국면에서 각 후보 지지층은 물론 후보 개인의 이탈을 막는 효과도 노린 것으로 보인다. 당내 일각에서 경선 탈락후보 중 일부가 본선에서는 적극적인 지원을 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를 사전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타 후보를 압도하는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문 전 대표가 선두에 나서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효과도 노릴 수 있다. 당내 토론회에서 후보군 중 후발주자인 최성 고양시장에게 많은 발언기회를 제공하는 것도 '포용의 컨셉'을 유지하기 위해 취한 전략이라는 평가다.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 국회 포럼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참석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