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문재인 "안희정·이재명과 공동정부 만들겠다"

2017-03-05 18:37

조회수 : 4,2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5일 당 내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을 두고 “함께 정권을 교체하고 정권을 운영하는 공동정부를 만들어 이 분들이 국정경험을 쌓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내 대선후보 경쟁 과정에서 자신감을 드러내는 한편 이후 본선에서도 두 후보 지지세력을 포용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부산 해운대 벡스코(BEXCO)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촛불이 묻는다 대한민국이 묻는다-문재인의 북콘서트 IN 부산' 행사 중 “새 시대의 첫 차가 돼 다음 정권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와 이 시장은 물론 일찌감치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의원을 일일이 언급한 그는 “이들 모두가 차세대 지도자가 될 만한 분”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선거기간 중 ‘적폐청산’과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우고 있는 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된다면 첫 해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많은 적폐들을 만들어낸 근본원인들을 제거해야만 적폐청산이 가능하다”며 “특히 권력기관·재벌 적폐 해소를 법을 통해, 만일 법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대통령이 갖고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강력하게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른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촉발된 촛불집회에 매주 참석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번 대선패배로 벌어진 국정농단과 헌법유린이 국민들에게 많은 고통을 주고 있는데 거기에 함께 하지 않을 수 있겠냐”고 답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인용여부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에 몰상식한 일이 많이 일어나기 때문에 마지막 순간까지 마음을 놓아선 안된다”며 국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운데)가 5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촛불이 묻는다, 대한민국이 묻는다' 북콘선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