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문경

룽투코리아, 만화 '열형강호' 모바일 판권 확보…타이곤 모바일 인수

엠게임 통해 PC온라인게임 등 흥행, 열혈강호 한국·글로벌(중화권 제외) 확보

2016-12-19 16:41

조회수 : 2,7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룽투코리아(060240)가 인기만화 '열혈강호'의 한국과 글로벌(중화권 제외) 지역 모바일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타이곤 모바일을 인수했다고 19일 밝혔다. 확보된 지분은 분산된 주주들의 주식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기존 대주주의 지분과 경영권은 유지하기로 했다.
 
타이곤 모바일은 열혈강호 지적재산권(IP)에 대한 모바일게임 개발과 서비스권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회사다. 현재 이 회사를 통해 국내외 다수 개발사에서 열혈강호 모바일게임 개발권을 부여 받아 총 12종의 게임이 개발중이다. 개발 장르도 MMORPG, 횡스크롤 액션 RPG, MORPG, MOBA, 소셜 매니지먼트, 캐주얼게임, 슈팅게임, 보드게임 등 매출을 발생시킬 수 있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놓은 상태다.
 
열혈강호. 사진/룽투코리아
 
이번 계약에 따라 룽투코리아는 타이곤 모바일의 최대주주로 등극, 해당 IP에 대한 전세계 모바일 판권을 확보하고 열혈강호 글로벌 모바일 사업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최성원 룽투코리아 사업총괄이사는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유명 IP를 이용한 게임의 라이프 사이클이 장기 지속 되고 있다”며 “중화권, 한국, 동남아 등 핵심 모바일 시장에서 높은 IP 파워를 보유한 열혈강호의 모바일 게임 성공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해 이번 인수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룽투코리아는 지난해 6월 인기만화 열혈강호의 원작자인 전극진, 양재현 작가와 열혈강호 모바일 IP 중화권 독점 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열혈강호는 지난 1994년 만화잡지 영챔프에서 처음 시작해 현재까지 장기 연재중인 무협만화로 지금도 단행본 코믹스 신규 판매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인기 타이틀이다. 탄탄한 시나리오, 개성 넘치는 등장인물, 특유의 유머 코드 등 게임에 최적화된 강력한 콘텐츠를 가지고 있으며, 국내 게임 개발사 엠게임을 통해 PC온라인게임, 웹게임 등으로 개발돼 흥행에 성공하면서 게임 콘텐츠로서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