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탄핵 가결) 황교안 권한대행, NSC 주재…"북한 도발시 확실히 응징"

2016-12-09 23:18

조회수 : 3,8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9일 “우리 군은 북한이 어떠한 무모한 도발도 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통해서 확고한 억지태세를 유지하고 만에 하나라도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도발할 경우 이를 확실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국가 비상상황에서 국가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상 NSC는 의장인 대통령 주재로 열리지만, 이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서 군 통수권 등 모든 권한을 이양받은 황 권한대행에 의해 소집됐다. NSC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 홍용표 통일부 장관, 이병호 국가정보원장 등을 비롯해 청와대에서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김규현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은 지금 이 순간에도 호시탐탐 도발 기회를 엿보면서 우리의 안전을 끊임없이 위협하고 있다”며 “정부는 신규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의 철저한 이행 등 강력한 대북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도록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하에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미국의 신 행정부 출범, 중·일·러 등 주변국들의 정세 등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환경 역시 우리의 능동적이고 민첩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외교·안보부처들은 흔들림 없는 국정 기조 하에서 어떠한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