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석진

FIU, '2016 자금세탁방지주간 행사' 개최

11월28일~12월2일까지 자금세탁방지주간 지정

2016-11-27 12:00

조회수 : 1,5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금융위원회는 금융정보분석원이 올해부터 설립 기념일이 포함된 주간을 '자금세탁방지주간(11.28~12.2)'으로 정하고, 관련 행사 및 회의 등을 집중 개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상호평가에 대비하고 FATF 교육연구원(TREIN)의 성공적인 정착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자금세탁방지에 대한 국내외 관심을 확대한다는 취지도 담겨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 2001년 11월28일 설립 이래로 자금세탁과 테러자금조달 방지 분야 제도 선진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FIU는 지난 2001년 의심거래보고, 2006년 고액현금거래보고, 고객확인제도, 2016년 실제소유자 확인 등을 도입해 국제수준에 부합하는 제도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법집행기관은 FIU 정보를 조사·수사, 탈세적발 등에 적극 활용해왔다.
 
 
대외적으로는 지난 2009년 FATF정회원 가입, 2015~2016년 FATF 의장직 수임, 2016년 FATF TREIN 유치·설립 등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했다.
 
 
FIU는 자금세탁방지주간 선정을 통해 FIU의 장기적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2019년 수검 예정인 상호평가를 대비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자금세탁방지 분야에 대한 국내외 관심을 제고하고, 철저한 상호평가 대비를 위한 정부의 정책적 의지를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뉴시스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