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정혁

(망신창이 된 평창올림픽)②'눈먼 돈' 잡아라…수십조 대회예산 노렸다

대회 예산 8.8조→13.8조로 불어나…"경제효과 뻥튀기해 예산늘려" 비판

2016-11-29 07:00

조회수 : 2,1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임정혁기자] 비선 실세들이 평창올림픽을 노린 이유는 막대한 돈이 움직이기 때문이다. 거대 예산이 투입되며 각종 사업 수주가 이뤄지기에 그만큼 이권을 챙길 공간이 많았다는 해석이다.
 
20117월 올림픽 유치 당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된 대회 예산은 88000억원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해를 거듭할수록 원활한 대회 운영과 시설 증가를 이유로 예산이 불었다. 최근 집계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투입 예산은 138000억원까지 늘어났다.
 
평창을 강원도로 확대해 그 민심을 이용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간 국가 발전 과정에서 소외받았다고 평가받는 강원도민의 상대적 박탈감을 이용해 올림픽 특수를 부풀렸다는 주장이다. 최동호 스포츠평론가는 "다소 낙후됐다고 평가받는 강원도와 이를 활용한 민심 잡기가 특별법 등으로 반영됐다""올림픽을 치르면 평창 일대를 포함해 강원도가 더욱 발전할 것이란 기대감이 지나치게 과장됐다"고 진단했다.
 
대표적인 인물로는 염동열 새누리당 의원(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이 꼽힌다. 염 의원은 여권에서도 이해하기 힘들 정도의 올림픽 특별법과 '친평창' 법안을 지난 19대 국회에서부터 추진해왔다. 염 의원은 지난 22일에도 평창올림픽을 발판 삼아 태백, 영월, 정선, 강릉을 관광 도시로 개발해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법안을 발의했다.
 
그런데 이는 여권에서조차 시국에 맞지 않는 행보라고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염 의원이 최근 평창군에 24m²(시가 약 22억원)의 땅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설상가상으로 이 땅은 최순실씨의 평창 땅과 인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염 의원이 '강성 친박계(친박근혜계)'로 분류된다는 점에서 비선 실세들과 연결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이러한 지적에 대해 염동열 의원은 "마녀사냥식 언론 폭력"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새누리당 염동열 의원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평창올림픽을 둘러싼 뻥튀기 경제 효과가 비선 실세들의 전횡을 도왔다는 분석도 나온다. 평창올림픽 조직위는 유치 당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타당성 조사 보고서'에서 올림픽 효과를 한껏 치켜세웠다. 보고서는 204973억원의 전국 총생산 유발효과 23만명의 고용 창출 효과 195000명의 외국인 관람객 수 등을 예상했다. 삼성경제연구소 또한 "국가브랜드 제고로 기업 이미지가 동반 상승한다. 3200억원에 이르는 홍보 효과가 발생한다"면서 "10조원의 내수 수출 증대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최근 전 세계적으로 올림픽의 막대한 예산 투입과 그에 따른 부채 증가가 문제점으로 지적받으면서 이미 IOC부터 올림픽이 더는 개최 도시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인정했다. IOC2014년 '어젠다 2020' 계획을 발표하며 올림픽을 개최 도시 외부 또는 개최국 외부에서도 치를 수 있도록 분산 개최를 허용했다체육계에선 이를 시대가 변했으니 유치 비용을 절감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였다. 이에 발맞춰 평창올림픽 또한 일부 경기를 일본이나 서울의 시설물을 활용하자는 목소리가 지난해 초까지 나왔으나 정부는 이를 묵살했다.
 
사정을 잘 아는 체육계 전문가와 시민단체에서는 평창올림픽을 '눈먼 돈 잔치'로 규정한 지 오래다. 전 세계적으로 메가 스포츠이벤트의 적자 사례가 속속 발표되는 가운데 이대로 가다간 평창올림픽 역시 그러한 역사를 되풀이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메가 스포츠 이벤트의 문제점을 꾸준히 지적해 온 정희준 동아대 교수는 "학계와 시민단체가 제기한 분산 개최 여론마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평창올림픽의 적자 구조는 너무도 당연히 예견되는 결과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선 1조원의 부채를 남긴 2014 인천아시안게임의 인천시와 최근 재정 파산을 선언한 2016 리우올림픽의 리우시 사례를 들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가까운 사례를 반면교사 삼지 않은 채 정부나 평창올림픽 의사 결정권자들이 이를 모른 척했다는 지적이다. 이는 비선 실세들의 국정 농단 사태가 밝혀지면서 '올림픽 효과' 역시 이들의 마지막 퍼즐 조각 중 하나였다는 추론으로 이어지고 있다.
 
◇류태호 고려대 교수(왼쪽 두 번째)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스포츠문화연구소와 체육시민연대 등 체육인들이 개최한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체육인 시국선언'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정혁 기자 komsy@etomato.com 
 
  • 임정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