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박 대통령 검찰수사 거부에, 야권 “탄핵으로 고이 보내주마”

“시간 끌면 될 것 같나…대통령 아니면 진작 구속”

2016-11-20 19:35

조회수 : 2,6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자신을 사실상 주범으로 지목한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중간 수사결과에 반발해 수사거부를 선언하자, 야권에서는 “탄핵으로 고이 보내주마”, “대한민국과 국민을 부정하겠다는 것”이라며 맹렬히 반발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무죄라고 할 줄 알았던 검찰이 공범이라고 발표하자 놀란 모양인데, 박 대통령은 대통령 신분이 아니라면 벌써 구속되었을 사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대변인은 “검찰마저 돌아섰다면 박근혜 권력은 이미 끝났음을 알아야한다”며 “국민은 이제 헛소리 같은 변명,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 제 발로 물러나기 싫다면 소원대로 탄핵을 통해 고이 보내드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이 자신이 임명한 사법기관의 수사를 스스로 부정한 것은 국가의 공적 시스템을 부정하는 행태”라며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오늘로 박근혜 정부의 공적 시스템은 완전히 붕괴됐다. 중립적인 특검의 엄격한 수사에 대비하겠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또 다시 시간을 끌면서 특검에 자신을 옹호해줄 사람을 임명할 수 있다고 착각이라도 하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했다가 며칠 만에 입장을 바꿨듯 특검 수사에 응하겠다는 말도 믿을 수 없다”며 “국민은 대통령이라는 신분을 망각하고 죄를 면하기 위해 자신이 임명한 검찰과 싸우는 피의자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더 이상 헌법을 유린해 국민의 마음을 참담하게 하지 말고, 즉각 대통령직에서 물러나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라. 검찰은 박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즉각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차라리 헌법상 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되어지기 바란다”면서 검찰수사 대신 특검이나 탄핵절차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자는 박 대통령의 뜻을 전했다.
 
20일 오전 청와대를 배경으로 서울 중구 한 전광판에 검찰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이영렬 본부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이 생중계 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