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정혁

최순실 사단 먹잇감 된 평창올림픽…13조8천억 '눈먼 돈'을 노렸다

평창 일대 땅 투기 벌이고, 최씨와 측근 업체에 일감 몰아줘

2016-11-03 14:40

조회수 : 6,7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임정혁기자]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와 그 측근들의 다음 목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강원도 평창군 일대 땅을 미리 사들이는 투기부터 비정상적인 일감 몰아주기까지 이른바 '올림픽 특수'를 챙기려 했다는 각종 의혹이 속속 불거지고 있다특히 지난달 30일 사표를 낸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최순실 게이트의 한 축으로 꼽히면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챙기려 했다는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떠오르고 있다.
 
최순실씨의 첫 단추는 땅 투기로 시작됐다최씨는 2002년부터 평창군 일대 땅을 지속해서 매입했다딸 정유라씨 명의까지 포함하면 총 249144(약 75000)의 땅을 이들 모녀가 손에 넣었다평창은 2003년부터 유치전에 뛰어들어 삼수 끝에 2011년 77일 동계올림픽 유치를 확정했다.
 
땅을 확보한 뒤에는 일감 몰아주기가 이뤄졌다최씨는 더블루K라는 회사를 세우고 지난 1월 스위스 건설사인 누슬리 경영진을 초청해 1500억원 규모의 평창동계올림픽 임시 시설물 공사 업무협약을 맺었다더블루K와 누슬리는 제휴관계여서 사실상 최씨가 해당 사업을 확보하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특히 이 과정에서 조양호 당시 대회 조직위원장은 해당 업체와 계약을 거부했지만, 그는 계약 거부 직후 사퇴압박을 받고 자리에서 물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의 최측근인 차은택 CF감독 역시 자신 소유의 광고 제작업체인 머큐리포스트를 활용해 평창동계올림픽 빙상장 LED 프로젝트 사업권을 따냈다이 회사는 해당 사업권자로 선정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45억원짜리 기술개발 지원을 받았다최순실씨의 조카인 장시호씨 역시 지난해 6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설립해 2년간 문체부로부터 67000만원의 예산을 받아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138000억원이 투입될 평창동계올림픽은 '눈먼 돈잔치로 불린다전 세계적으로 스포츠메가 이벤트의 적자가 문제점으로 꼽히는데 국내에선 이를 외면한 채 예산 확보에 주력했기 때문이다. 2011년 유치 초기 88000억원으로 추산된 대회 예산은 매년 늘었다게다가 경기장 사후활용 계획부터 75%의 국비 투입까지 감안하면 강원도만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 재정 낭비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 체육계 관계자는 "평창에서 예상되는 부채 2조원을 기준으로 강원도 인구인 155만명을 대입하면 강원도민 1인당 약 130만원의 부담이 발생한다"고 꼬집었다하지만 국가 정책상 후순위로 밀리는 체육 정책과 강원도 의사 결정권자들의 지역 이기주의가 합쳐지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은 제어할 수 없는 빚잔치로 전락했다는 평가다. 문체부와 조직위 모두 이번 특혜와 관련된 의혹에 함구하고 있지만 대통령 뒤에서 권력을 주물렀다면 올림픽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것쯤은 어렵지 않다는 게 체육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체육시민연대 관계자는 "그간 스포츠는 국위선양이라는 미명 아래 권력자들의 먹잇감으로 전락한 사례가 너무나 많다"며 "최순실 개인부터 문체부 차관까지 하루가 멀다고 터지는 각종 비리와 협잡에 체육인들이 모욕감과 자괴감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한 체육계 법률 전문가는 "체육단체와 일부 선수들을 중심으로 한 협의체가 최씨를 비롯한 김종 전 차관을 고소고발 하는 형태의 강경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정혁 기자 komsy@etomato.com
 
◇최순실 씨. 사진/JTBC 캡쳐
 
 
 
  • 임정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