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광표

CJ제일제당-제주도 '탄산수' 출시 '깜깜무소식'

'첫단추' 합작법인 설립부터 삐걱…백지화 우려 목소리도

2016-11-04 00:00

조회수 : 3,6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광표기자] CJ제일제당(097950)의 탄산수 시장 진출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제주개발공사와 공동 출자를 통한 합작법인을 설립해 제주탄산수(가칭)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모든 것이 답보 상태다. 일각에선 양측이 의기투합한 탄산수 출시가 백지화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3일, CJ제일제당과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당초 올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했던 탄산수 신제품 출시가 내년으로 잠정 보류됐다. 문제는 탄산수 출시의 첫 단추인 합작법인 설립 계약도 수 개월째 매듭짓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양측은 지난해 8월 28일,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탄산수 개발협력과 관련한 업무협약 맺은 바 있다. 이후 논의 과정에서 합작법인 설립으로 뜻이 모아졌고, 초기자본금은 30억원으로, 지분율은 CJ제일제당 40%(12억원), 제주도개발공사가 60%(18억원)이었다. 
 
또, 이와는 별도로 법인 설립 계약이 체결되면 CJ제일제당은 65억원을 별도 투자해 연간 최대 5만3222톤을 생산할 수 있는 탄산수 생산 설비를 발주하고 제주개발공사는 22억원을 투자해 현재 감귤1공장 제품창고 개보수 및 유틸리티 설비를 발주할 계획이었다. 생산설비는 10년후 제주도에 무상 기부한다는 방침도 밝힌 바 있다. 
 
당초 양사는 지난 5월 중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을 마무리 짓고 이르면 9월경 제품 출시를 목표로 했었다. 제품 용량은 페트 420ml로, 플레인과 레몬, 제주허브 등 3종의 레시피 개발까지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대감도 클 수밖에 없었다. 생수 시장 1위인 제주삼다수 브랜드파워를 적극 활용하고 제주도 내에서 선 판매 후 내년 초 CJ 영업망을 활용해 전국에 출시한다는 구체적 계획도 세웠었다. 2017년 188억원, 2020년 72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업계 1위인 롯데칠성(005300) '트레비'의 아성에 도전한다는 청사진까지 그렸다.
 
그러나 모든 것이 올스톱됐다.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세부사항 논의 과정에서 이견이 발생했고, 지난해 8월 업무협약을 맺은 뒤 1년이 넘도록 별다른 진전없이 현재까지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제주도 내에서도 의문의 시선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노릇. 김영철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지난달 31일 열린 도내 행정사무감사에서 탄산수 사업 지연 배경을 추궁하자 "CJ 내부에서 최종 의사결정을 못하고 있다"며 "도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요구조건을 가지고 협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법인 설립과정에서 세부사항을 두고 서로 의견차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우선 계속 협의 과정을 갖고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고 현재로썬 확정된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CJ와 제주개발공사가 탄산수 출시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동반자적 관계를 약속했지만 향후 시장변화에 따른 득과 실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이견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수익 배분에서부터 법인 임원진 구성, 주요 경영사항 결정권, 브랜드 로열티 지급 등 여러 부분에서 입장차이가 발생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제주개발공사측은 일단 내년 4월로 제품 출시시기를 미뤘다. 그러나 이는 양사간 합의점을 찾는다는 전제 아래서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협의가 지연되는만큼 출시시점을 미룰 수밖에 없다"며 "성수기가 지난 시점에서 무리하게 제품을 출시하는 것보다 일단 내년 성수기를 앞둔 4월에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을 일단 세워뒀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CJ측과 의견차가 있지만 양측의 세부적인 요구사항이 노출될 경우 계약체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구체적인 이견과 관련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합의를 도출 못할 경우 탄산수 출시 자체가 백지화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섣불리 판단할 수 없고 협의가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AC닐슨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탄산수 시장 규모는 약 800억원으로 2014년 400억원 대비 2배 성장했다. 음료업계는 올해 탄산수 시장이 50% 증가한 1200억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탄산수 시장은 트레비가 매출 400억원, 시장점유율 51%로 1위를 차지했고, 씨그램이 매출 118억원, 시장점유율 15%로 뒤쫒고 있다.
 
지난해 8월 28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CJ그룹 간 탄산수 개발협력 등 업무협약식에서 손경식 CJ그룹 회장(가운데 왼쪽),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등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CJ)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