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광표

아워홈, 동서울물류센터 신축 개관

업계 최초 식자재 특화 자동분류시스템 도입

2016-10-18 10:29

조회수 : 3,1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광표기자] 아워홈은 18일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동종업계 최초로 식자재 특화 자동분류 시스템을 갖춘 동서울물류센터를 신축 개관하고 본격 가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5월 착공에 들어간 아워홈 동서울물류센터는 업계 최대 규모인 연면적 2만 7050㎡에 지상 4층과 지하 1층 등 총 5개 층으로 지어졌다.
 
아워홈 동서울물류센터가 업계 처음으로 선보인 '식자재 특화 자동분류 시스템'은 그동안 작업인력들이 물류센터를 돌아다니며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주문물량의 입고-검수-분류의 과정을 자동화 처리한다.
 
특히, 외형이 일정치 않고 취급 시 파손 위험이 높은 식자재의 특성을 반영해, 상품 규격에 구애받지 않고 박스와 낱개, 비정형 상품들을 통합 운영할 수 있도록 고안·개발된 것이 강점이다.
 
한편 아워홈은 가공식품에 대한 수급능력 배가 차원에서 동서울물류센터의 창고 면적을 종전 대비 약 20% 늘리고 상품군별로 적온 보관할 수 있는 상온·냉장·냉동창고를 각층에 구비했다.
 
첨단 자동분류 설비를 구축한 아워홈 동서울물류센터는 식자재 물류·유통 혁신을 이끌 새로운 사업모델로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가장 직접적 변화는 운영 효율성 향상에서 찾을 수 있다. 아워홈의 자체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동서울물류센터는 일인당 하역 생산성이 32% 향상돼, 자사 역대 최고 수준인 하루 최대 물동량 642톤, 일 배송 10만 5000건의 식자재를 수도권에 공급할 수 있다. 식수로 추산하면 90만인분에 달하는 물량이다. 또한 동서울물류센터 가동 이후 수도권 전체 권역에 대한 최대 출하능력은 무려 70%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자 관점에서는 최고 품질의 식자재를 최적시간에 공급받을 수 있는, 이른바 '골든타임 배송'의 가능성이 활짝 열렸다. 
 
자동 분류시스템 운영으로 수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배송처 오분류 및 오배송 확률은 최소화하고 물량 폭증 등 돌발상황에 유연한 대응이 가능한 운영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어떠한 환경에도 신선한 대량 식자재를 적시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튼튼한 제반 여건을 마련했다.
 
정재호 아워홈 물류부문장은 "늘어나는 수도권 수요와 점차 복잡화·다양화되는 거래처들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식자재 특화 자동분류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아워홈은 경기도 광주를 비롯한 안산, 용인, 음성 구미, 양산 등 전국에 총 14개 물류센터를 운영하며, 안정적인 식품·식자재 유통을 위한 다거점 물류체제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
 
경기도 광주 초월읍에 신축 오픈한 아워홈 동서울물류센터 전경. (사진제공=아워홈)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