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수

3첩반상 옛말…반찬없는 간편식 뜬다

국밥·덮밥부터 양식까지…번거로움 없앤 제품 봇물

2016-10-05 16:04

조회수 : 3,0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수기자]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등이 늘면서 가정 간편식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식재료 구매부터 지지고 볶는 등 오랜 조리과정이 필요한 3첩 반상 대신 쉽고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간편식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다.
 
5일 한국 농식품유통교육원에 따르면 국내 간편식 시장 규모는 2014년 1조5000억원에서 올해 추정치 2조3000억원으로 1.5배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이런 성장세와 더불어 식품업계는 볶음밥부터, 백숙, 양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대상(001680) 청정원은 별도의 찬이 없이도 건강하면서도 맛있는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냉동밥 간편식 '밥물이 다르다'를 선보이고 있다.
 
사골 육수를 밥 물로 해 가마솥 방식으로 밥을 지은 전주식비빔밥, 표고버섯 우린 물로 만든 닭가슴살볶음밥, 강황 우린 물로 만든 통새우볶음밥 등 냉동 볶음밥부터 나물밥까지 취향에 따라 다양한 밥을 선택할 수 있다.
 
밥과 국, 밥과 반찬을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국밥과 덮밥 시리즈도 인기다.
 
CJ제일제당(097950)은 황태 국밥, 콩나물국밥, 짜장덮밥, 커리덮밥 등 국밥과 덮밥을 메인으로 한 간편식 '햇반 컵반' 제품을 총 15종 출시했다. 시장의 반응이 좋아 최근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닭백숙과 찜닭 간편식도 있다.
 
아워홈의 '손수 황기 닭백숙'은 국내산 닭에 제천산 황기와 감초를 넣어 오랜 시간 고아낸 육수를 더해 깔끔하면서도 깊은 맛이 특징이다. 15분간 중탕하거나 고기와 육수를 냄비에 붓고 10분 가량 직접 가열하면 집에서 막 끓여낸 듯한 맛을 재현해낼 수 있다.
 
하림(136480)도 '춘천식 닭갈비'에 이어 가정은 물론 야외에서도 조리가 가능한 '안동식 찜닭'을 선보였다.
 
양식 메뉴도 주목받고 있다.
 
롯데푸드(002270)는 도톰하게 빚은 고기 안에 크림치즈 혹은 고기를 듬뿍 채워 만든 수제 스타일 햄버그스테이크 간편식 '라 퀴진 함박스테이크'를 출시했다. 냉동실에 보관해 두었다가 약 2분간 전자레인지에서 조리한 후 취향에 따라 동봉된 데미글라스 소스를 더하거나 야채 등을 곁들일 수 있다.
 
청정원 '휘슬링쿡'은 요리가 완성되면 휘슬 소리로 알려줘 브런치 대용으로 인기다.
 
특히 닭안심크림포테이토, 닭안심크림펜네, 닭안심로제펜네는 전문점에서만 접할 수 있었던 프랑스와 이탈리아 가정식 브런치를 그대로 재현했다. 용기째 전자레인지에 넣고 조리하며, 휘슬소리가 날 때 꺼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대상 청정원)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이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