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전교조 "2015 졸속 개정 교육과정, 수정·연기해야"

2016-09-29 16:59

조회수 : 4,1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 시기를 연기하고 수정 작업에 착수할 것을 교육부에 촉구했다.
 
전교조는 29일 교육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변하는 교육과정이 교육현장을 어지럽히고 있다"며 "'2007 개정 교육과정' 고시 이후 2013년까지 7년 간 11차례나 전면 또는 부분 개정되더니 현행 과정이 초·중·고 전체에 모두 적용되기도 전인 지난해 9월 또 개정됐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이번 교육과정은 당장 내년에 초등 1, 2학년에 적용될 예정이며 국민적 반대에 직면했던 국정 역사교과서 또한 내년에 중등에 도입될 예정이어서 학교 현장의 큰 혼란과 반발을 예고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초등 1~2학년 창체 ‘안전영역’ 신설은 세월호 참사 책임을 학교로 떠넘기면서, 어린이의 건강을 위해 줄여야 할 초등 수업시수를 오히려 늘려버렸다"며 "초등 소프트웨어 교육 도입은 발달단계에 대한 고려 없이 대통령과 사기업의 요구에 떠밀려 들어 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전교조는 무리한 교육과정 적용 일정을 강행하다 보니 교과서 검증과 준비 과정도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초등 1~2학년 교과서 실험본은 몇 달 만에 개발을 마치더니 겨우 10여 개 학교로 축소해 시범수업도 없이 검증도 제대로 하지 않고 내년에 적용할 예정"이라며 "창체용 별도 교과서로 만든 '안전한 생활' 역시 검토 과정이 부실하며 관련 인프라 구축도 미비하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역사교육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근·현대사를 축소했고 친일·독재 미화와 역사왜곡이 우려되는 국정 역사교과서는 현 정권 임기 내 적용을 위해 1년 앞당겨 2017년 적용하는 무리수까지 두고 있다"며 "역사 교육과정을 새로 구성하고 교과서를 다시 쓰기 위해서라도 교육과정 적용 일정은 연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이날 기자회견 후 개정 교육과정 2017년 적용 반대·내용 수정을 촉구하는 의견서와 이를 지지하는 전국 3331명 교사 명단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전교조는 "너무나 짧은 기간에 졸속으로 만든 ‘2015 졸속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책임은 온전히 교육부에 있다"며 "민중을 ‘개·돼지’로 보는 정책기획관 뿐 아니라 정치권 눈치나 보며 누더기 교육과정을 강행하는 책임자들에게도 응당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위원장 변성호)이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개정 교육과정 2017년 적용일정 연기',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재추진 중단', '편향 왜곡 초등 국정역사교과서 폐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