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준혁

삼성라이온즈, 박석민 보상선수로 최재원 지명

2015-12-09 18:06

조회수 : 6,1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FA(자유계약선수)의 자격을 얻고 NC로 옮긴 박석민(30)의 보상선수로 삼성은 외야수 최재원(25)을 택했다.
 
최재원. 사진/뉴스1
 
프로야구단 삼성 라이온즈는 9일 "최근 FA 계약을 통해 이적한 박석민의 보상선수로 NC 다이노스의 외야수인 최재원(25)을 선택했다"고 발표했다.
 
마산고-연세대 출신의 최재원은 2013년도 NC의 2차지명 8라운드(전체 67순위 지명)로 프로 유니폼을 입은 우투우타 유형 선수다. 올해 1군 경기(KBO리그) 114경기에서 최재원의 성적은 '31안타(2홈런) 14도루 13타점, 타율 2할4푼7리'이다. 특히 그는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3할1푼6리의 고타율을 기록했다.
 
키 183㎝, 몸무게 81㎏의 체격을 갖춘 최재원에 대해 삼성은 "작전에 능한 컨택트형 타자이며 주자 상황에 따른 배팅 능력을 갖췄다. 유격수 출신으로 내외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며, 빠른 주력과 정확한 송구력도 겸비했다"고 평한 후 "삼성은 그의 멀티플레이어 가능성을 기대하며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준혁 기자 leejh@etomato.com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