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호

정부, 적십자 실무접촉 ‘내달 7일 열자’ 대북 제의

나선 홍수 피해 지원은 “북측 요청 있으면”

2015-08-28 11:17

조회수 : 2,6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정부는 ‘8·25 남북 합의’에 따른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음달 7일 판문점에서 열자고 북측에 28일 제안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한적십자사는 오늘 오전 9시50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김성주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 앞으로 보냈다”며 “추석 계기 상봉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음 달 7일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북한 나선 지역의 홍수 피해 지원에 대한 질문에는 “일단 북측이 자신들이 복구하기로 결의했기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며 “북측이 요청할 경우 피해 상황과 인도적 측면을 고려해 검토할 문제"라고 답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하며 “우리가 주동적으로 북남 고위급 긴급접촉을 열고 무력 충돌로 치닫던 일촉즉발의 위기를 타개함으로써 민족의 머리 위에 드리웠던 전쟁의 먹장구름을 밀어내고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이날 오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 대변인은 “북한 스스로 8·25 합의가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화해와 신뢰의 길로 돌려세울 전환적 계기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평가한다”며 “북한이 앞으로 스스로 합의한 내용을 잘 지켜나갈 수 있도록 기대하고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jhwang7419@etomato.com
 
2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 이산가족민원실에서 한 할아버지가 이산가족찾기 신청서를 문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황준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