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수

대형마트는 가을 준비 중

롯데마트, 가을 의류 신상품 판매 시작

2015-08-19 09:16

조회수 : 1,5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아직 여름이 끝나지 않았지만, 대형마트는 가을 준비가 한창이다.
 
19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대표적인 가을 의류 상품인 가디건, 바람막이, 스웨터 등의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각각 31.6%, 12.1%, 36% 이상 신장했다.
 
또 따뜻한 음료인 액상차, 분말차는 전월 동기 대비 각각 23.7%, 6.5% 가량 증가했으며, 체온 보존을 해주는 카페트와 담요 매출은 11.3%, 167.3% 상승했다.
 
이처럼 가을 상품 수요가 증가하는 요인으로는 입추(8일)가 지난 이후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등 일교차가 커지기 시작하면서 가을 상품을 미리 준비하는 고객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마트는 이 같은 날씨 변화에 맞춰 20일부터 '얼리 인(Early-In)' 전략을 활용해 가을 의류 신상품을 선보여 다운점퍼, 바람막이, 스웨터 등 가을 의류 상품들을 시중가 대비 최대 30%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얼리 인' 전략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들이 특정한 계절에 집중적으로 팔리는 상품인 '시즌 상품'을 본격 판매 시기가 도래하기 앞서 먼저 선보여 고객 수요를 사전에 확보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일교차가 큰 날씨에 가볍게 입고 다닐 수 있는 '울트라라이트 다운점퍼'를 선보인다. '아동·성인 다운베스트'를 각각 3만9900원, 4만9900원에, '아동·성인 다운점퍼'는 각각 4만9900원, 5만9900원에 판매한다. 바람막이, 스웨터 등 가을 대표 의류들도 준비했다.
 
조민하 롯데마트 의류 MD는 "본격적인 가을 상품 수요가 증가하기 앞서 가을 의류 신상품들을 선보여 시즌 이슈를 확보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시즌에 대한 수요를 고려해, 관련 상품들을 발 빠르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운 베스트(왼쪽)와 다운 점퍼(오른쪽). (사진제공=롯데마트)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이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