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승수

9월 이사철 아파트 입주, 지방 '증가' 수도권 '감소'

2만가구 집들이, 지방 전국 입주물량 60% 차지

2015-08-18 15:56

조회수 : 3,0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가을 이사철이 시작되는 9월, 지방에는 전세난 단비가 내리겠지만, 수도권은 난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전국에서는 2만53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전월보다 1798가구 증가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8월에 비해 8.0% 감소한 7885가구 입주 대기 중인 반면 지방은 25.6% 증가한 1만2168가구가 9월 집들이를 시작할 예정이다. 9월 입주물량 중 60.7%가 지방에 집중 돼 있다.
 
서울에서는 총 2443가구가 9월 입주를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세곡2지구 6·8단지' 547가구, 대치동 '래미안대치청실' 1608가구 등 강남구 새 아파트가 눈길을 끈다. 이외 마포구 공덕동 '공덕파크자이' 288가구가 입주자를 맞이한다. 경기에서는 고양시 삼송동 '삼송2차IPARK' 1066가구, 화성시 청계동 '동탄역더샵센트럴시티' 874가구 등 3200가구가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연수구 송도동 '송도아트윈푸르지오1·2차' 999가구 등 2242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지방은 지역별로 입주물량이 많은 가운데 중소형아파트(전용85㎡이하)가 9월 공급물량의 대부분인99%를 차지하고 있다. 중소형 새 아파트 공급을 기다린 수요자에게 희소식으로 매매가격과 전셋값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에서는 중구 우정동 '우정혁신도시KCC' 424가구 등 1525가구가 공급된다. 경남은 양산시 물금읍 '양산대방노블랜드 2·3차' 1310가구 등 1614가구, 충남은 아산시 둔포면 '아산테크노벨리EGthe1차' 1013가구 등 3140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강원(1,290가구) ▲대전(915가구) ▲대구(792가구) ▲전남(657가구) ▲경북(549가구) ▲제주(548가구) ▲세종(508가구) ▲전북(310가구) ▲광주(181가구)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이사철이 시작되는 9월 지방은 입주물량이 25% 늘어나는 반면 서울은 8% 줄었다.
 
한승수 기자 hanss@etomato.com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