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中 3분기 GDP 7.5% 전망..7분기 연속 후퇴

물가는 다시 1%대 진입할 듯

2012-10-08 10:59

조회수 : 1,6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7분기 연속 뒷걸음질 칠 것으로 보인다.
 
8일 중국 주요 언론들은 전문가들의 전망을 종합해 지난 3분기 경제성장률이 7.5%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난 2분기의 7.6% 성장에서 소폭 줄어든 것으로 지난해 1분기 이후 7분기 연속 감소세다.
 
올 한해 동안의 성장률은 7.8%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리후이용 선인완궈증권 수석애널리스트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7.4~7.6% 정도로 경제 저점을 형성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신규 프로젝트 건설을 가속화하고 통화완화 정책도 사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렌핑 교통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도 "중국 경제는 '안정 속의 성장'이란 목표를 실현시키기 위해 점진적인 조정을 가할 것"이라며 "시장의 신뢰가 부족한 상황에서 정책적 효과가 단기 내에 나타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지난달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한달만에 다시 1%대로 돌아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루정웨이 흥업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상무부가 발표한 지난 3주간의 식품 가격 추이를 감안하면 지난달의 CPI는 1.9% 증가를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교통은행, 제일창업증권 등 기관들도 이와 비슷한 1.8% 증가를 점쳤으며 한해 동안의 CPI는 2.8%로 정부 목표치인 4%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중국의 CPI는 지난 7월 1.8% 증가를 기록해 2년반만에 1%대에 진입한 이후 한달 만에 2.0%로 상승했다.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