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민호

LG전자, ‘글로벌 특허학교’ 확대 개강

2011-03-08 13:38

조회수 : 2,2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LG전자(066570)가 특허전문인력 역량강화를 위한 글로벌 특허학교를 열었다.
 
9일 LG전자는 서울대학교에 위치한 특허센터에서 개강식을 갖고 5개월 동안 지적재산권(IP)스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과정 대상자는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생활건강(051900) 등 9개 계열사 특허 담당자와 LG전자와 협력하고 있는 국내 특허사무소 직원들이다.
 
LG전자가 특허담당자들의 전문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09년 처음 개설한 IP스쿨은 세계적으로 특허분쟁이 격화되고 특허 전문역량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그룹계열사들로 그 대상이 확대돼 왔다.
 
소송, 협상, 출원, 분석 등 다양한 사례 중심의 강좌들로 구성돼 특허 담당자들이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올해 강좌부터는 LG전자와 협력하고 있는 국내 특허법률사무소의 변리사와 직원들에게도 IP 스쿨을 무료로 수강할 수 있게 했다.
 
특허사무소 직원들은 원격 화상수강 방법으로 수강할 수 있고, 본인이 원할 경우 특허센터에서 직접 수강도 가능하다.
   
이정환 LG전자 특허센터장(부사장)은 “매년 새롭게 실시되는 IP스쿨을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지적재산권 전문가를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