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홍연

hongyeon1224@etomato.com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봄 이사철 전세난

2024-02-19 16:12

조회수 : 3,40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서울 시내 한 중개업소. (사진=뉴시스)
 
전국 아파트 젓셋값이 반년 넘게 오름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난이 우려됩니다. 전세 거래가 늘면서 매물이 줄고 호가도 크게 오르고 있다고 하는데요.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 수는 3만3417건으로 올해 1월 1일(3만4822건) 대비 4.1% 줄었습니다. 전셋값 상승으로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하는 기존 세입자가 늘어 전세 매물 자체도 감소했습니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영등포구 -21.9% △서대문구 -16.6% △금천구 -15.0% △마포구 -14.5% △종로구 -13.5% △동대문구 -10.4% 등으로 감소 폭이 컸습니다.
 
호가도 오르고 있는데요. 양천구 목동 아파트 단지는 학군 수요가 움직이면서 최근 전세 거래가 증가했습니다. 목동 신시가지 7단지 전용 66㎡의 경우 일부 대출을 많이 낀 급전세를 제외하고는 5억8000만∼6억5000만원에 전세 물건이 나온다는 게 지역 중개업소의 설명입니다. 
 
고금리와 집값 하락으로 매수 심리는 위축되고 전세에 수요가 몰리는 것도 주요 요인인 데다,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1만91가구에 그쳐 신규 전세 공급이 감소했죠. 실거주 의무가 폐지되지 않으면 전세 공급난이 더욱 심화할 수 있습니다.
 
다만 젓셋값은 아파트 전세에 한해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전세사기 여파 때문이죠. 또 총선을 앞두고 공급 정책 등 변화가 생기면 변수로 작용할 수 있겠죠. 
 
'전세대란'까진 아니지만 적절한 전세 매물을 찾기 힘든 것은 분명 수요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습니다. 시간과 에너지가 소요되고 주거비 부담은 가중되니까요. 일시적 현상이 아닌 만큼 전세난 해결을 위한 주택 정책 패러다임 변화가 절실히 필요한 시기입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