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태영

SPC삼립 50년 역사 '하이면', 한국의 미식면으로 재탄생

1974년 선보인 국내 최초 숙면

2023-07-31 10:45

조회수 : 4,5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SPC삼립이 '기름에 튀기지 않은 건강함'을 내세워 1974년 선보인 '하이면'은 국내 최초의 숙면(熟麵)입니다.
 
하이면은 기름에 튀기는 라면과 일반 건면에 비해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출시 첫해에 월 100만개가 팔렸습니다. 이후 변화하는 식문화 트렌드에 따라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고 가정간편식(HMR) 면 시장에서 꾸준히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는 것이 SPC 측 설명입니다.
 
SPC삼립 '하이면' 냉면. (사진=SPC)
 
SPC삼립은 지난 2021년 9월 '한국인의 미식면'이라는 슬로건 하에 하이면 브랜드를 리뉴얼했습니다. 지역 특색을 살린 칼국수, 우동 등 다양한 냉장면 제품을 비롯해 상온·냉장 라인업을 확대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면서,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비 기준 약 150% 증가했습니다.
 
하이면 브랜드 대표 제품인 명인우동은 식품명인 45호 성명례 명인의 '12개월 자연 숙성 전통 간장'을 넣어 맛과 풍미를 높이고 1만번 치대어 탱탱하고 쫄깃한 면이 특징입니다. 지난해 겨울 출시한 장칼국수는 고추장과 된장의 감칠맛으로 국물의 깊은 맛을 더했습니다. 장칼국수는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270만개가 판매됐습니다. 명인우동, 장칼국수는 '컵면'으로도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하이면은 지난 4월 안동의 향토음식 안동식혜를 활용한 '홍냉면'을 출시해 냉면 시장에도 진출했습니다. 안동식혜와 3가지 과일(사과, 배, 매실), 8가지 야채(무, 무청, 마늘, 생강, 양파, 부추, 배추, 고추)로 맛을 낸 매콤새콤한 숙성 소스를 바탕으로 만든 육수에 쫄깃한 메밀면이 어우러진 '홍비빔냉면', '홍물냉면' 등 2종입니다. 최근 안동식혜를 활용해 새콤매콤한 '홍쫄면'을 추가로 선보였습니다.
 
하이면은 배우 류수영을 모델로 내세웠습니다. SPC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하이면 50주년을 맞아 류수영 모델과 공동 개발한 신제품을 선보이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AD기사.
  • 유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