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이재명 "정부여당, 5·18 망언 인사 엄정한 조치부터 해야"

"'5·18 폄훼' 정치인, 대한민국 발 붙일 수 없다'는 건 국민적 합의"

2023-05-18 10:52

조회수 : 3,5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왼쪽) 민주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8일 5·18 기념일을 맞아 "사죄와 반성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하는 것이다.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망언을 일삼은 정부여당 측 인사들에 대한 엄정한 조치부터 이뤄져야 한다"며 "'5·18 폄훼하는 정치인은 대한민국에서 발을 붙일 수 없다'는 건 이미 국민적 합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역사를 직시하는 용기만이 또 다른 비극을 막을 수 있다. 43년의 세월 동안 수많은 기회가 있었다"며 "그러나 보수 정부는 '학살의 후예'임을 입증하듯 끝내 '5·18 부정 DNA'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윤석열 정권도 마찬가지로 보수 정부의 5·18 부정과 단절하고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정권의 핵심 인사들이 앞장서 망언을 쏟아내며 국민과 광주 시민의 가슴에 또 한 번 대못을 박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나아가 '오월 정신은 헌법정신 그 자체'라던 윤석열 대통령의 말대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 여야 모두의 공약인 만큼 망설일 이유가 없다"며 "내년 총선에 맞춰 '5·18 정신 원포인트 개헌'을 반드시 이뤄내자"고 다시 제안했습니다.
 
그는 "학살범 전두환 손자까지 품어 안은 광주다. 이제 정치가 그 상처를 씻어내야 하지 않느냐"며 "그것만이 '산 자'의 책임을 다하고 오월 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하는 길"이라고 충고했습니다.
 
이 대표는 "마흔세 번째 5월이다. 수많은 주권자의 피를 먹고 자란 5·18정신은 국가폭력의 짙은 상흔을 넘고 넘어 용서와 화해, 통합의 정신으로 자라났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군부독재정권이 총칼로 유린해도 광주시민은 결코 인간성을 배반하지 않았다. 폭력보다 강한 연대의 힘으로 민주주의의 길을 열어젖혔다"며 "광주시민들이 시민군에 건넨 주먹밥은 죽음을 각오하고라도 연대하겠다는 애끓는 증표였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광주가 피 흘리며 걸어간 길을 따라 수많은 새로운 생명이 탄생했다. 그 시대 많은 청년들이 그러했듯 광주를 지키기는커녕 비난했던 부끄러움이 저의 인생 경로를 바꿨다"며 "그렇게 태어난 곳이 어디든, 진실과 정의의 편에 섰다면 우리 모두는 광주 시민이 되었다"고 돌아봤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