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충범

acechung@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청약 빗장 풀렸지만…"서울·지방 성적표 양극화"

서울은 '영등포자이 디그니티'·'둔촌주공' 등 완판 행렬

2023-04-11 06:00

조회수 : 5,4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최근 청약 관련 각종 규제 빗장이 풀린 가운데, 서울과 지방 간 분양 시장의 온도차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울 일대 주요 분양 단지들은 정부 규제 완화의 수혜를 제대로 입으며 완전판매(완판)까지 성공하고 있지만, 지방이나 수도권 외곽 지역의 경우 여전히 시장 침체 분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이에 대해 업계는 정부의 연착륙 방안이 시장 침체기에 시행됐기 때문인 것으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업황이 가라앉고 고금리라는 제한된 조건 속에서 청약 규제가 풀리자, 수요층이 최대한 '똘똘한 한 채'를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진데 따른 결과라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서울에서는 완판된 단지들이 속출하는 추세입니다. 정부의 '1·3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첫 모집공고 단지로 주목을 받았던 '영등포자이 디그니티'는 이달 1일 예비당첨자 계약에서 완판됐습니다.
 
이날 일반분양 물량 185가구는 모두 계약이 끝났습니다. 이 단지는 지난 2월 1순위 청약에서 일반공급 98가구 모집에 1만9478명이 몰리며 평균 경쟁률 198.8대 1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국내 최대 재건축 단지인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도 지난달 22일 무순위 청약에서 일반분양 물량 4786가구가 100% 계약을 마치며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사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올해 2월 일반분양 및 당첨자 계약 진행 결과 3869가구가 계약됐습니다. 초소형인 전용면적 29~49㎡, 899가구는 미계약돼 무순위 물량으로 나왔죠.
 
하지만 이 단지는 지난달 8일 무순위 청약에서 4만1540명이 몰리며 평균 46.2대 1의 경쟁률을 찍었습니다. 지난 2월 28일 정부의 주택공급규칙 개정으로 무주택, 거주 요건 등이 모두 폐지된 것이 결정적이었죠.
 
이 밖에 작년 말 분양한 '마포더클래시(아현2구역)', '장위자이 레디언트(장위4구역)' 등도 무순위 청약을 진행하며 줄줄이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이미 1·3 대책으로 인한 전매제한 단축, 실거주 의무 폐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확대 등이 똘똘한 한 채를 찾는 대기 수요자들의 금융 비용을 대폭 경감시켰다는 분석입니다.
 
반면 지방 분양 시장의 침체는 여전한 모습입니다. 직방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일반공급 1순위 청약 경쟁률은 2.5대 1을 기록했는데요, 이는 지난 2월(7.4대 1)보다 훨씬 낮아진 수치입니다.
 
지난달 1순위 청약을 진행한 12곳 단지 중 지방 및 경기·인천 지역의 7곳 단지에서 미달된 탓이 컸습니다. 이들 단지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고작 0~0.9대 1에 불과합니다.
 
부산 남구 '두산위브더제니스 오션시티', 충북 영동군 '영동 코아루 리더스원', 제주 제주시 '일도더팰리스', 경기 평택시 '평택화양 서희스타힐스 센트럴파크' 등은 모두 미분양 됐습니다. 특히 경남 거제시 '거제한내시온 숲속의아침뷰'는 아예 경쟁률이 '제로'였습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청약 규제 완화 이슈는 규모의 경제, 선호도 등에 있어 지방보다 상대적 우위에 있는 서울에서 뚜렷한 효력을 발휘하기 마련"이라며 "지방은 이미 미분양으로도 몸살을 앓고 있고 자금 경색도 더 심한 상황이다. 추후 수도권과 지방 간 양극화가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 재건축 공사 현장 전경.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