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석영

주호영, 민주당 '한일회담 국정조사' 검토에 "후안무치"

"윤 대통령, 미래 향한 결단…지켜나갈 것"

2023-03-21 11:09

조회수 : 1,9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민주당의 한일 정상회담 관련 국정조사 추진 검에 대해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한일 위안부 협정도 어렵게 된 것을 민주당 집권 시절에 깬 것도 아니고 깨지 않은 것도 아닌 무책임한 상태를 만든 채로 5년간 두고 왔지 않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런 민주당이 이제 와서 입만 열면 반일 감정을 자극하고 죽창가를 부르는 그런 무책임한 일을 해선 안 된다"며 "한일 관계도 우리의 국익을 가장 잘 지킬 수 있는 방법, 미래에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풀어나가야 하는 것이지 언제까지나 반일 감정을 부추기고 죽창가를 불러서야 되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는 경제 문제, 안보 문제, 외교 문제 등 숱한 중요한 문제들이 많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과거의 여러 일에도 불구하고 미래를 향한, 국익을 향한 결단을 했다고 생각하고 저희들은 그것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제발 민주당도 반일 감정만 부추기지 말고 한일 미래 국익에 도움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좀 숙고해 주기를 바란다"며 "자신의 정권 때 저질러 놓은 일을 수습하는 차원인데 자신들이 지금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저는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 관련 "신을사조약에 버금가는 대일 굴욕외교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조사 추진을 본격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 강석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