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석영

주호영, '5·18 북한 개입' 김광동 옹호 "미묘한 언어 차이"

'김광동 해임' 민주당 공세에 방어

2023-03-15 11:08

조회수 : 1,8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강석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김광동 진실화해위원회 위원장의 '5·18 북한 개입' 발언을 옹호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은 미묘한 언어의 차이가 있는 것 같다. 북한군이 개입했느냐, 북한이 영향을 미치려 했느냐 그런 차이였던 것 같다"며 "김 위원장도 북한군 개입은 없다고 했고 북한이 개입했느냐, 영향을 미치려 했느냐는 조금 다른 거 아니겠나. 본인이 어떤 의도를 가지고 했는지 그것이 사실관계에 기반했는지 전혀 아닌지 보고 따져야 할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형석 민주당 의원이 과거 인터뷰를 토대로 "'북한이 5·18 민주화운동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적 있나"라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군이라는 표현을 쓴 적은 없고 북한이 개입했을 가능성까지 제가 배제할 수 없다 이런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5·18 민주화운동을 깎아내리는 취지의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광화문 전국 주일 연합 예배'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적시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선거에서 득표를 위한 "립서비스"였다고 말했습니다. 당은 물론 대통령실까지 '5·18 정신 계승' 입장을 밝히자 김 최고위원은 "매우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김 위원장을 해임하고 김 최고위원을 사퇴시키라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이 대표는 "수시로 과거사를 부정하는 일본 극우들의 모습과 본질적으로 차이가 없다"며 "대통령과 여당은 즉시 김 위원장을 해임하고 김 최고위원도 사퇴시키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모르겠다. 김 최고위원 말은 본인이 사과한 상태"라며 김 위원장에 대해서도 문제의 발언을 감싸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강석영 기자 ksy@etomato.com
  • 강석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