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강제징용 문제 재점화 없다…방일 자체가 큰 진전"

'일 언론'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한일관계 정상화, 국제사회에도 긍정적"

2023-03-15 10:25

조회수 : 6,3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요미우리신문 홈페이지 기사 화면 캡처)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강제징용(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가 재점화 될 가능성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일축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가 안보 정책을 획기적으로 전환해 적 기지를 공격할 수 있는 '반격 능력' 보유 방침을 확정한 데 대해서도 이해한다는 의사를 나타냈습니다.
 
15일 보도된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이번 강제징용 해법이 향후 한국의 정권 교체 등으로 재점화 될 수 있다는 일본 내 우려에 대해 "나중에 구상권 행사로 이어지지 않을 만한 해결책을 내놨다"며 "그러한 부분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인터뷰는 전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1시간20분 가량 진행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일본 피고기업이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도록 명령한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과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사이에 "모순이 있다"며 "조화롭게 해결하는 것이 정치 지도자의 책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 정상화는 두 나라 공통의 이익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도 매우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본을 방문하게 된 것 자체가 (양국 관계의) 큰 진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엄중해지는 동북아시아 정세를 고려하면 일본과 관계 개선이 반드시 수반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일 정상이 상대국을 정례적으로 방문하는 '셔틀 외교' 재개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을 추적하는 레이더 정보도 즉시 공유할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한일 안보 협력의 걸림돌로 지적되는 2018년 레이더·초계기 갈등과 관련 "당국 간 신뢰가 높아져야 한다"며 "그렇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안보 정책을 획기적으로 전환해 적 기지를 공격할 수 있는 '반격 능력' 보유 방침을 확정한 데 대해 "북한의 중거리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하는 상황"이라며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