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나이들어 사회활동 담쌓으면 우울위험 '2배'

남성은 여가 모임, 여성은 친목 모임

2022-10-06 17:24

조회수 : 1,1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나이 들어서 개인적인 만남 등 사회활동과 담을 쌓고 지내면 우울증 위험이 2배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르신들이 산책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나이 들어서 개인적인 만남 등 사회활동과 담을 쌓고 지내면 우울증 위험이 2배가량 증가한다고 합니다. 남성은 사회활동 중에서 여가 모임이 잦을수록, 여성은 친목 모임과 여가 모임이 빈번할수록 우울증 위험이 감소하는데요.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계명대 동산병원 가정의학과 김대현 교수팀이 2006년과 2018년 한국고용정보원의 고령화 연구 패널 조사에 참여한 45세 이상 중·노년 3543명을 대상으로 상황별 우울 위험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습니다. 
 
김 교수팀은 2006년 1차 조사에서 우울 증상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의 12년 후(2018년) 사회활동별 우울증 유병률을 구했다고 해요.
 
타인과의 교류가 거의 없는 중·고령 남성은 친한 사람과의 만남을 매일 갖는 남성보다 우울증 위험이 2.2배 높았습니다. 월 1∼2회나 주 1∼3회 교류하는 중·고령 남성보다 우울증 위험이 각각 1.4배·1.3배였거든요. 사회적 만남이 거의 없는 중·고령 여성의 우울증 위험도 친한 사람과 매일 만나는 여성의 1.9배였습니다. 월 1∼2회나 주 1∼3회 교류하는 중·고령 여성보다 우울증 위험이 각각 1.4배·1.2배라고 합니다.
 
이는 지인과 만나는 횟수가 많을수록 우울증 위험이 감소한다는 기존 연구결과와도 일치하는데요.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지인과의 정서적 유대관계가 중·고령 남녀의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여겨진다”며 “우리나라 45세 이상 중·노년층의 사회활동은 우울증을 감소시키는 요인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회활동이 중년기 이후의 생활과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마음의 감기’인 우울증 예방을 위해서라도 사회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는 건데요.
 
다양한 사회생활 중에서 남성은 여가 모임, 여성은 친목 모임과 여가 모임이 빈번할수록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적다고 하니 부모님, 조부모님의 사회활동 적극 권장할 필요가 있어보이네요.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