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재훈

cjh125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올해도 '동네북'...국감 증인 신청 줄이은 '삼성전자'

노태문·이재승 출석 요구…한종희 부회장은 소환 번복

2022-10-03 09:00

조회수 : 1,7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005930) 임원들이 대거 증인으로 소환돼 '동네북' 신세로 전락했다.
 
해마다 반복되는 보여주기식 기업인 질타의 국감의 구태에 올해도 '삼성전자'가 빠지지 않고 국회의원들의 화풀이 대상이 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국감과 관련성이 없고 이슈에 맞지 않는 인물에게 증인 출석을 요구하는 등 국회가 '이슈몰이' 위해 기업인을 국감에 소환한다는 비판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정감사에서는 노태문 MX사업부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사장,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증인·참고인 출석을 요구받았다. 이들은 각각 정무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27일 증인·참고인 명단을 확정한 정무위원회(정무위)는 노태문 MX사업부 사장을 국감장으로 불러들일 예정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에 대한 공정위 국감 증인 신청 사유는 GOS 사태 등 공정거래법 위반, 반도체 수율 허위 조작, 세탁기 파손 등 소비자 피해 무상수리 등 세 가지다.
 
노 사장은 GOS 사태 등 공정거래법 위반 관련 사안에 대한 질의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갤럭시S22를 출시하면서 GOS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GOS는 고사양 게임을 실행할 때 발열이나 과도한 전력 소모 등을 막기 위해 스마트폰 상태를 최적화하는 기능을 뜻한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해당 기능을 의무적으로 탑재하면서 사용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성능이 낮춰졌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감사가 다음달 4일부터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다만 GOS 관련 이외의 출석 사유는 다소 황당하다. 반도체와 세탁기는 노태문 사장과 무관한 사업이기 때문이다. MX사업부는 반도체·세탁기가 아닌 스마트폰·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를 담당하고 있다.
 
노 사장은 지난해 국감에도 비슷한 경험으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당시 노 사장은 "그쪽 분야는 제가 담당을 안 해서 모릅니다"라고 답변했으나 일부 의원은 "어떻게 사장이 그것도 모르느냐"고 질타해 '보여주기 식' 국감이라는 여론이 들끓었던 바 있다.
 
사업부와 무관한 이슈로 국감의 부름을 받는 인물은 노태문 사장 뿐만이 아니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 부장은 '삼성 스마트폰과 세탁기 불량조치 과정'과 관련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스마트폰 역시 이재승 사장 소관이 아니다.
 
한종희 부회장의 증인 신청은 지난달 29일 철회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종희 부회장을 상대로 질의하려 했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출연 문제는 삼성전자 등 대기업을 상대로 매년 반복되는 국감 이슈다. 지난해에도 당시 김기남 부회장이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최종 명단에서 제외됐다.
 
업계 안팎에서는 이같은 정치권의 기업인들을 바라보는 이른바 ‘동네 북’ 행태가 개선돼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황용식 세종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10월부터 본격적인 국정감사가 시작되는데 이같은 기업인 줄소환이 매년마다 되풀이되고 있어 문제”라며 “한참 글로벌 경제 위기도 있고 극복해 나가야하는 시점에 기업인들이 본연의 업무인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적 토대를 마련해 줘야한다”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