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민주당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해야…결단 없으면 내일 해임건의안 발의"

"김성한·김태효·김은혜,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도 교체"

2022-09-26 11:30

조회수 : 1,6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26일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은 26일 막말 논란 등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대한 총체적 책임을 지고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까지 윤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오는 27일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경고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순방 총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만약 오늘까지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발언에 대해서도 "온 국민은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건만 대국민 사과는 끝내 없었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 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등 진실을 은폐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녕 국민이 두렵지 않느냐"며 "말 한마디로 천냥 빚도 갚는다는데, 겹겹이 거짓말로 불신이라는 감당 못 할 빚을 국민께 안겼다"고 비난했다. 또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 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라며 "윤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겨냥해서도 "민주당은 대통령의 실언에 대해 정쟁할 의사가 추호도 없다"며 "국정에 무한책임이 있는 여당이라면 반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외교·안보라인의 문책과 전면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도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 대한민국의 민생위기에 이제는 외교 참사까지 국민들의 삶을 옥죄고 있다"며 "야당이 힘을 내서 잘못은 신속하게 바로잡고 또 바른 방향으로 함께 손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