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현대차그룹-KT, 7500억 규모 지분교환…"6G 자율주행 개발"

현대차·현대모비스·KT 자사주 교환

2022-09-07 17:06

조회수 : 2,4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005380)그룹과 KT(030200)가 6G 자율주행 기술과 위성통신 기반 AAM(미래 항공 모빌리티) 통신망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분을 맞교환한다. 7500억원(7.7%) 규모의 KT 자사주를 현대차 주식 4456억원(1.04%), 현대모비스 3003억원(1.46%)의 자사주와 상호 교환하는 지분 맞교환이다.
 
현대차는 KT의 주식 1201만1143주를 약 4456억원에 추가 취득한다고 7일 공시했다. 주식 취득 후 지분율은 4.7%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KT와 6G 자율주행 기술, AAM 통신망 선행 공동연구 등을 포함, 광범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사진=현대차그룹)
 
두 회사는 미래 기술 공동 선행연구 외에 5G 통신망 기반 커넥티드카 맞춤 서비스, 보안 통신 모듈 기술 협업 등에서 사업 제휴 영역을 다각화한다. 
 
현대차그룹은 먼저 KT와 자율주행 차량에 최적화된 6G 통신규격을 공동 개발해 차세대 초격차 기술을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6G는 데이터 전송 속도가 5G의 최대 50배에 달한다. 초 단위 이하 실시간 정보 수집 등 초대용량의 데이터를 더욱 신속하게 처리해야 하는 완전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AAM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적 안정성을 제고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인공위성 기반의 AAM 통신 인프라 마련에도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기체 개발, 버티포트(수직이착륙장) 건설 등의 역할을 맡고 KT는 자체 통신위성과 연계해 AAM 운항에 필수적인 관제 및 통신망 등을 구축한다.
 
사업 제휴 영역도 확장한다. 먼저 전국 각지의 KT 부지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한다. KT 부지는 접근성이 높아 충전 생태계 조기 구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새로운 서비스 개발도 검토할 예정이다. KT가 보유한 콘텐츠 수급,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차량과 모바일 데이터 연동 등을 통해 최적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데이터와 소프트웨어 기반의 신사업도 발굴한다. 빅데이터 등 ICT 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미래기술펀드 운영을 검토할 예정이다. 미래 사업 확장에 필수적인 보안 통신 모듈 분야 기술 협업도 계획하고 있다. KT 미래형 신사옥 등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셔틀 실증 운행 사업도 진행한다.
 
이 밖에 KT 사업 영역에서 수소연료전지 단계적 활용 확대, KT 영업용 차량 전기차 전환, RE100 공동 대응 등 ESG 분야에서도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현대차그룹과 KT의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로 특히 미래 EV 커넥티드카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 제공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