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정청래 "공영방송지배구조개선법 연내 처리"

KBS수신료 인상 통한 '현실화'도 주장

2022-08-08 10:15

조회수 : 1,6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 예비후보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21대 국회 하반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을 맡은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공영방송지배구조개선’ 관련 법안을 반드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정 의원은 KBS 수신료 인상을 통한 현실화도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와 함께 이번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으로 선출되더라도 국회 과방위원장직을 내려놓을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8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안에는 해야 되지 않겠냐, ‘물리적으로 며칠 안에 하겠다’ 이런 건 아니지만 국민의힘의 보이콧과 관계없이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이면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가 계속 수십 년 간 불거지는 것은 여당이 방송을 장악하고 싶은 유혹이 있는 것”이라며 “그래서 여당도 야당도 유혹의 침을 흘릴 수 없도록 지배구조를 개선하자는 것”이라고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어 “그래서 사장을 뽑는 구조를 6 대 3 이렇게 만들지 말고 25명, 50명, 100명 이렇게 만들어 민주적으로 선출되면 뽑힌 사장이 공정방송을 하지 않겠나. 그래서 뽑는 사람들 양을 늘리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또 정 의원은 KBS 수신료는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KBS 수신료는 40년 전에 2500원, 당시 신문 한 달 구독료로 결정했다”며 “지금 신문 구독료가 2만원 정도 하는데 2만원까지는 못 올리더라도 어찌 됐든 현실화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1TV 같은 경우는 광고를 못 하게 하지 않냐, 수입원은 끊어놓고 방송 잘하라 그러면 월급 주지 않고 너 일 열심히 잘해라 이거 하고 똑같지 않냐”며 “그래서 일을 할 수 있도록 조건을 마련해주고 공영방송이니까 방송의 중립성·공정성을 잃지 마라, 그것을 감시하겠다 하는 것이 일머리를 아는 사람들의 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옛날에 아이들 밥그릇 뺏으려다가 시장직을 뺏기지 않았냐”며 무상급식 찬반투표 문제를 상기시킨 뒤 “TBS(교통방송) 없애려다가 시장직도 뺏길 수도 있으니까 모든 것은 순리대로 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국회에서도 제가 과방위원장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양하게 찾고 있다”며 “순천자(順天者·천리를 따르는 자)는 흥하고 역천자(逆天者·천리를 거스르는 자)는 망한다고 했다. 오 시장이 정신을 차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TBS가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않았다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다 알고 계신다”며 “(예산 지원 중단을) 감수를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TBS 문제의 핵심은 메인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으로, 오 시장을 비롯한 여권은 진행자인 김어준씨의 정치적 편향성을 문제 삼고 있다. 
 
정 의원은 민주당 청원게시판을 달군 당헌 개정 관련, ‘당헌 개정 없이도 정치탄압 성격의 기소는 (윤리위)구제절차를 밟을 수 있지 않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당원들은 한 가지 한 가지가 다 조심스럽고 낙엽만 봐도 소스라치게 놀라는 것 아니겠냐”며 당헌 개정 추진을 옹호했다. 당헌 개정 움직임은 각종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방탄'으로 해석되며 비명계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당헌 80조는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