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윤핵관' 이철규, 이준석에게 "지구 떠나겠더니 아직도 혹세무민?"

페이스북서 "양두구육이라니?…하늘 보고 크게 웃을 일"

2022-07-28 12:53

조회수 : 1,6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의 '양두구육' 발언을 겨냥해 "지구를 떠나겠다는 사람이 아직도 혹세무민 하면서 세상을 어지럽힌다"라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총괄보좌역을 한 '윤핵관' 중 한 명이다. 
 
이 의원은 2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두구육이라니? 앙천대소(仰天大笑, 하늘을 보고 크게 웃음) 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당이)달라졌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나자, 이 대표는 27일 자신이 머물던 울릉도를 여의도와 빗대며 "그 섬(여의도)에선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며 "이 섬(울릉도)은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고 했다. 윤 대통령을 겉과 속이 다른 '양두구육'이라는 말로 되받은 것이다. 
 
그러자 이철규 의원이 나섰다. 그는 권성동, 장제원, 윤한홍, 유상범 의원 등과 함께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으로 불린다. 이 대표는 지난해 3월 한 유튜브 방송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어떡할 거냐'는 질문에 "지구를 떠나야지"라고 답한 바 있다. 이후 윤 대통령은 이 대표가 지방일정을 이유로 서울을 비운 사이 국민의힘에 입당, 불편한 속내를 내비쳤고 대선 과정에서도 수차례 충돌했다. 
 
(사진=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