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kiteju10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석열정부 첫 고위 당정협의…이준석, 마지막 염두 쓴소리(종합)

"취약계층 지원 2차 추경 신속집행·추석 민생대책 마련"

2022-07-06 15:33

조회수 : 1,1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6일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은 6일 윤석열정부 첫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어 주요 민생 현안과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당정은 물가 등 민생안정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관련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키로 했다.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차 고위 당정협의회에는 당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한기호 사무총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참석했고,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이날 회의는 참석자 전원 '노타이' 복장으로 진행됐다.
 
회의 이후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당정협의회 브리핑을 통해 "당정은 물가 등 민생안정이 어느 현안보다 중요하고 최우선 순위로 두고 대응해야 한다는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정이)'서로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인정했고, (첫 회의)분위기는 좋았다. 비공개 회의에서도 서로 대화를 많이 했고, 당에서 요청한 부분들을 국무총리와 각 (대통령실)수석들이 답변하는 시간도 가졌다"고 했다.
 
논의 결과 당정은 최근 물가 상승을 견인하고 민생 체감도가 큰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식품분야와 관련한 추가 대책들을 마련키로 했다. 또 △저소득층 긴급생활안정 지원금 △에너지 바우처 △법인택시·버스기사 지원 등 취약계층 지원 차원에서 정부가 마련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도 신속하게 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는 8월 추석 민생 대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허 대변인에 따르면 당은 취약계층 생활 안정과 핵심생계비 부담 완화를 위한 민생 대책으로 △예산 이·전용 기금 변경 △할당관세 확대를 요청했으며, 정부는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추가로 당에서는 국민들의 어려움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국무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의 현장방문을 제안했고 정부도 이에 동의했다. 또 당정이 원팀으로 힘을 모아 적극 협력하고, 한 달에 한차례 정기적으로 모여 민생대책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당정은 이와 함께 윤석열정부에 대한 기대를 입법동력으로 삼아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된 법안들에 대한 입법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경제활성화 및 민생안정을 위한 각종 규제개혁 법안 △기업 투자·부동산 관련 규제 합리화 법안 △각종 세법 개정안 △중소기업의 중견기업 전환하는 법안 등을 우선 추진한다.
 
허 대변인은 "당정은 앞으로도 주요 입법을 추진하기 위한 협의채널을 상시 운영하면서 장애요인을 적시에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며 "당에서 추진 중인 100일 작전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거두도록 당정이 합심해 노력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당정협의회는 전반적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한 총리가 "오늘의 이슈는 한마음인 것 같다"며 건배 제의를 했고, 한 총리가 '윤석열정부'를 외치자 참석자들은 '한마음'이라고 후창하며 건배를 나눴다.
 
이준석 대표의 쓴소리도 있었다. 이 대표는 "대선 공약을 통해 얘기했던 많은 정책들이 아직 효율적으로 전달되지 않고 있다"며 "당정은 불편한 얘기를 할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누락된 대선 공약 이행과 관련해 당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고위 당정협의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촉구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교사 관련해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중징계가 내려질 경우 이날 고위 당정협의가 마지막 자리가 될 수 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