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또 뒤집힌 민주당 전당대회 룰…박지현 출마 최종 불허(종합)

전준위안 상당 부분 반영…당대표 예비경선시 국민여론조사 30% 반영

2022-07-06 14:00

조회수 : 9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민주당이 계파 간 첨예한 대립 원인이 됐던 8·28 전당대회 룰을 6일 최종 확정했다.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안이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뒤집힌 데 이어 당무위원회가 다시 비대위 안을 철회하며 전준위 안을 상당 부분 받아들였다.  
 
민주당은 이날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당무위를 열고 비대위에서 의결됐던 권역별 투표제를 철회했다. 앞서 비대위는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대의원·권리당원이 자신이 속한 권역 후보에게 반드시 한 표를 행사하도록 했지만, 친이재명계의 반발 등 논란이 거세지자 이를 거둬들였다. 비대위는 권역별 투표제를 통해 지도부 구성이 수도권 중심으로 편중되는 부분을 해소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당무위는 당대표 예비경선(컷오프)의 경우 중앙위 투표 70%와 국민 여론조사 30%의 전준위 안을 받아들였다. 다만, 최고위원 예비경선의 경우 비대위 의결대로 중앙위 투표 100%를 반영키로 했다. 현행은 당대표와 최고위원 예비경선 모두 중앙위 100% 투표를 통해 본선에 오를 후보들을 가려낸다. 
 
본선 룰도 전준위 안대로 의결됐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당무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전대 본선 룰 관련해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여론조사 25%, 당원 여론조사 5% 비율의 전준위 안 그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현행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당원 여론조사 5%, 일반국민 여론조사 10%로, 90%가 적용되는 당심에 비해 민심이 10% 밖에 반영되지 않아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불렀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 대의원의 경우 친문계가, 권리당원의 경우 친명계가 각각 강점을 갖고 있어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변경됐다는 분석이다. 
 
이번 당무위 결정은 비대위가 전준위 안을 상당 부분 철회한 뒤 당 안팎에서 제기된 비판을 잠재우기 위한 성격으로 보인다. 전당대회를 불과 두 달여 앞둔 상황에서 룰을 놓고 내홍이 계속 불거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안규백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지난달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전준위 안이 비대위에 가로막히자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직을 던지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고,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교감은 전혀 없었다"며 "최고위원 선거에서 비대위가 도입한 권역별 투표제 역시 유례없는 제도로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고 사퇴 이유를 댔다. 
 
전대 룰 문제는 곧 계파갈등으로까지 비화했다. 상대적으로 당내 기반이 취약한 친명계 의원 40여명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위원급 위원만으로 예비경선을 치르게 되면 당내 기득권 세력들의 의지가 담긴 후보들만을 투표에 부치게 되는 문제를 지속하게 된다"며 "(권역별 투표제는)당원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것이자 강제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차적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반면 친문계는 비대위 결정을 옹호했다. 친문 당권 주자인 강병원 의원은 5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비대위가 친문 의원들이 장악하고 있느냐. 또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친문인가"라며 "어떻게 하면 우리 당 경선에 보다 좋은 사람들이 등장하고 국민들께 노선, 가치를 제시하면서 흥행할 수 있을까 고민들을 많이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출마가 거론되는 친이낙연계 설훈 의원 역시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컷오프하는 부분에서까지 그걸(국민 여론조사를) 굳이 해야 되느냐, 이 부분은 비대위 판단이 저는 맞다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박지현(왼쪽)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당무위는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 관련해 최종 불허를 결정했다. 우 위원장은 "오늘 당무위에 의견을 물은 결과 만장일치로 비대위 의견을 존중하기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박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는 최종적으로 무산됐다.
 
앞서 지난 4일 비대위는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 전 위원장에 대해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할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불허했다. 당원 가입 6개월이 지나야만 당대표에 출마할 수 있는 민주당 당규에 제동이 걸렸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월27일 선대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위 위원장으로 민주당에 영입된 뒤 2월부터 당비를 납입해, 전당대회 후보 등록 마감일인 17일까지 권리당원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과거 비대위원장 시절 피선거권을 이미 획득했고, 당 지도부가 별다른 반응이 없을 경우 후보 등록을 강행하겠다고 반발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