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586·친문·이재명 모두 실패"…민주당 심장부 광주에 울린 '전면쇄신론'

김종민 주도 평가 토론회 개최…"친문·친명으로부터 자유로운 새 리더십 구축해야"

2022-06-29 17:40

조회수 : 1,1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종민 민주당 의원이 29일 광주 남부대 협동관에서 열린 지방선거 평가 토론회 '민주당 이대로 좋은가'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광주=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민주당의 지방선거 평가 토론회에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과 친문, 이재명 정치가 모두 실패했다며 전면적인 쇄신이 필요하다는 자성론이 당의 심장부 광주에서 쏟아졌다.
 
김종민 의원 주도로 29일 광주 남부대 협동관에서 '민주당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는 김 의원을 비롯해 윤석규 칼럼니스트, 손산 한국협력경제연구원장 등이 발제자로 참여했고, 최철 조선대 교수와 김영광 상임대표가 토론자로 자리했다. 이승권 조선대 교수는 토론회 좌장으로 참여했다.
 
대체로 이번 토론회에서는 선거 참패에 대해 특정 인사나 세력에 대한 책임을 묻기보다 민주당 전체의 반성이 필요하다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발제자로 나선 김종민 의원은 "정책 1~2개를 잘못한 게 아니다. 선거 전략을 잘못 짠 것도 아니다"라며 "민주당 정치가 통째로 불신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재창당 각오로 다시 시작하려면 전면적인 반성이 필요하다"며 "이재명의 민주당, 친문의 민주당, 586의 민주당 모두 실패했다"고 단언했다.
 
친문계 핵심인 김 의원은 우선 이재명 의원이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서게 된 점을 언급하며 친문과 586의 잘못을 지적하고 반성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의 주류가 아니었다. 민주당은 그동안 친문과 586 인사들이 주도해왔다"며 "이 분들이 잘했다면 성남시장하고 경기지사 했던 분이 대선후보가 됐겠나. 그동안 정치했던 분들이 얼마나 미덥지 못했으면 좀 불안하지만 이재명 의원에게 대선후보를 해보라고 했겠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대 대선 결과와 관련해서도 "0.73%포인트 차이로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고들 하는데 5년 전에 국민의힘은 탄핵을 받은 정당"이라며 "(국민의힘)그 사람들이 잘한 것이 없는데도 그 정당한테 정권을 줬다. '오죽 민주당이 보기 싫었으면'이라고 생각하는 게 맞다"고 진단했다.
 
이번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서는 이재명 의원의 책임론을 부각했다. 김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우리당의)시장과 구청장 후보가 얼마나 괜찮았느냐"며 "그런데 대선후보가 인천 계양을에 (국회의원 보궐선거)나가서 자기 살 길을 도모하고 이런 데 (국민들이)찍어주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최근 두 번의 선거를 거치면서 민주당 정치는 실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석규 칼럼니스트는 광주 등 호남에서 지방선거 투표율이 극히 저조했던 이유로 민주당의 고유한 정체성이 상실된 점을 지목했다. 그는 "(민주당의)뿌리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라며 "이 분들이 반복적으로 한 말씀은 중산층과 서민층을 위한 정당, 또 하나는 중도개혁 정당이다. 하지만 현재 민주당은 정당 거버넌스가 붕괴됐다"고 규정했다. 당을 갈등으로 이끈 팬덤정치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윤 칼럼니스트는 "(민주당에는)선동가들과 연결된 강성 지지층, 팬덤이 있다. 또 이것을 이용해서 당의 권력을 차지하려는 정치인들이 있다"며 "결국 선동가들이 당을 좌지우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8월 전당대회에는 친문계와 친명계 등 양대 계파로부터 자유로운 인사가 나서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김종민 의원은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인천 계양에 나온 것 때문에 (지방선거)망쳤다, 국민들에게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판할 수 있나. 또 친문 인사가 당대표가 되면 문재인정부에 대해 쓴소리도 하고 비판할 수 있느냐"며 "당대표된 사람에 대한 비판을 빼면 반성이 안 된다"고 했다.
 
윤석규 칼럼니스트도 "민주당의 586 정치, 친문 정치, 이재명식 정치 모두 극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전당대회에서 이 3가지를 극복할 수 있는 사람,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리더십을 어떻게 세울 것이냐가 지금 민주당의 절대 과제"라고 말했다.
 
광주=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