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악수 패싱' 이준석 "배현진, 앞뒤 달라…그런 사람 배척한다"

이준석, 배현진과 이른바 '악수 패싱'

2022-06-28 10:19

조회수 : 2,1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악수를 나누지 않았던 이유를 전했다.
 
지난 27일 이 대표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프레임 씌우기, 타박하기를 하면서 한편으로는 웃는 얼굴로 다가오는데, 정치하면서 앞뒤가 다른 분들은 많이 봤다며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당 혁신위원회를 놓고) 이준석 사조직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간단하다”라며 “친윤(친윤석열계)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배 최고위원을 비롯해 장제원 의원과 정진석 부의장 등 이른바 친윤(친윤석열) 그룹이 자신을 공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오히려 묻고 싶다”며 “그분들이 권력을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그러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셔라"며 의아함을 표했다.
 
앞서 지난 23일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공개회의에서 이른바 ‘악수 패싱’을 해 당 내 갈등이 커진게 아니냐는 우려를 샀다.
 
당시 이 대표가 최고위 회의실에 들어서자 먼저 도착해있던 배 최고위원이 다가가 악수를 청했지만 이 대표는 손을 뿌리쳤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다른 회의 참석 인사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고 지나갔다.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최고위 회의 당시 비공개회의와 관련해 언성을 높힌 바 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