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외국인 노동자 2만8000명 8월까지 우선입국

코로나 발생 외국인 노동자 입국 90% 급감

2022-06-14 12:00

조회수 : 1,9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오는 8월까지 코로나19로 입국하지 못했던 외국인 노동자 2만6000명 입국을 추진한다. 연말까지 입국 인원은 7만3000명 이상으로 농어촌,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입국하지 못했던 2만6000여명의 외국인 노동자를 8월까지 우선 입국시킨다고 14일 밝혔다.
 
2020년 초 코로나19 발생으로 외국인 노동자 입국 인원은 현저히 줄어들었다. 
 
연도별 입국 인원은 2019년 5만1366명에서 2020년 6688명으로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지난해 1만501명으로 소폭 회복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대비로는 5분의 1 수준에 그쳤다.
 
고용부는 올해 고용허가서가 발급됐으나 미입국한 2만8000여명도 연내 전원 입국할 수 있도록 한다. 올해 말까지 총 7만3000명 이상이 입국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고용부는 법무부와 협력해 사업주에게 발급하는 사증발급인정서 유효기간을 현 6개월에서 1년으로 확대해 사증발급인정서 재발급에 따른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부정기 항공편을 증편하고, 7월부터 국제선 조기 정상화 추진방안에 따라 수요에 따른 항공기 운항을 할 계획이다. 
 
이미 네팔은 지난 1일부터 부정기편을 주 1회에서 주 2회로, 인도네시아는 7일부터 주 1회 추가했다. 미얀마의 경우도 내달 6일부터 주 1회를 추가한다.
 
고용부는 현지 사정으로 입국이 늦어지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대기인원이 많은 송출국 노무관들과 6월 중으로 간담회를 진행하고 적극적으로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중소기업과 농어촌 인력난이 심각한 만큼 국내외적인 장애요인을 해소해 외국인 노동자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입국하지 못했던 2만6000여명의 외국인 노동자를 8월까지 우선 입국시킨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공항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