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미국, 테라·루나 폭락 사태에 칼 빼 들었다... 가상자산 규제 긴급 논의

가상자산 '루나' 국내 피해자만 20만 명 추정

2022-05-18 13:19

조회수 : 9,0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 = 연합뉴스) 추락 중인 가상자산 '루나'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G7 재무장관 회의에서 가상 자산 규제를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미국 금융당국도 구체적인 가상자산 규제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을 포함한 다수의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게리 겐슬러 위원장이 오는 18일 '하원 세출위원회'에서 가상자산 관련 내용을 증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로스틴 베넘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도 같은 날 '금융산업규제국(FINRA)' 회의에 참석해 구체적인 가상화폐 규제안을 언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최근 테라·루나 폭락 사태로 가상자산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의식한 회동으로 풀이된다.뿐만 아니라 주요 7개국(G7)들도 'G7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해 가상 자산 규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프랑수아 빌레로이 드 갈라우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는 "이번 일(테라·루나 폭락 사태)은 글로벌 규제 방안 논의가 시급함을 알리고 있다"며 "오는 G7 회의에서 가상자산 규제 프레임워크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 전했다.
 
앞서 가상자산 규제 논의에 신호탄이 된 테라USD(UST)는 발행사가 1달러와 가치 연동을 약속한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이다. 그러나 가치가 1달러 아래로 추락하는 '디페깅(Depegging)' 현상이 일어나자 형제 코인이던 루나 코인도 99% 이상 급락하며 가상자산 시장이 크게 흔들었다.
 
한편, 루나의 시가총액은 지난달 52조 7000억 원에서 폭락 사태 이후 1조 6000억 원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피해를 본 국내 투자자는 2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