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현주

kkhj@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 끝나도…원자잿값 높은 수준 유지한다"

한은 '해외경제포커스'…"수급불균형 단기간 해소 불가"

2022-04-24 12:00

조회수 : 2,4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현주 기자] 우크라이나 사태가 끝나도 국제 원자재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에 따라 중국의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며 중국과 교역 비중이 높은 국내 경제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4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를 통해 "향후 우크라이나 사태 종식은 단기적으로 국제 원자재 가격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겠지만, 구조적 수급 불균형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렵다는 점에서 높은 원자재 가격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제 원자재 가격은 우크라이나 사태 이전에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코로나19 이후 빠른 경기회복으로 원자재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탄소중립 강화로 원유 증산이 제약되고, 비철 금속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에너지 가격 상승은 생산비용 증가로 이어졌고, 비에너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전가됐다. 이런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발발하며 주요 원자재의 공급 차질이 가중된 것이다.
 
국제적인 탄소중립기조 강화는 향후 경기회복 기간 중 유가상승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미국과 EU(유럽연합) 등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전쟁이 끝나더라도 러시아에서 생산되는 원자재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로 했다. 지난 3월에는 미국과 EU가 미국, 카타르 등의 대유럽 LNG 수출 확대 및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유럽의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알루미늄, 니켈 등 비철금속 수요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한국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내 봉쇄조치 등으로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전년 하반기에 이어 4% 중반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션전, 상하이, 둥관, 창춘 등 지역에서 봉쇄조치가 시행돼 중국 내 산업생산과 수출입에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이다. 유동인구 감소 등으로 소비도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중국 내 지방채 발행 증가 및 범위 확대 등으로 공공투자가 활성화되는 등 투자 부분에서는 상대적으로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행 측은 "중국의 성장세 둔화는 중국과 교역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한다. 그간 중국의 고성장에 의존한 국내경제의 성장이 앞으로는 어려운 만큼, 중장기적 관점에서 수출시장 다변화 및 산업경쟁력 제고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4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포커스' 보고서를 통해 "향후 우크라이나 사태 종식은 단기적으로 국제 원자재 가격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겠지만, 구조적 수급 불균형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렵다는 점에서 높은 원자재 가격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사진은 수출항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김현주 기자 kkhj@etomato.com
  • 김현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